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전곡선사박물관, <선사예술 아뜰리에> ‘Remember me ; 멸종위기 동물에 대하여’ 운영
admin - 2019.02.18
조회 250
전곡선사박물관, <선사예술 아뜰리에>
‘Remember me ; 멸종위기 동물에 대하여’ 운영
▶ 먼 옛날 선사시대 사람들이 그랬듯이, 멸종위기 동물들을 위한 마음을 담은 예술작품을 만들어 봐요!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은 오는 2월 21일(목)부터 성인을 대상으로 <선사예술 아뜰리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선사예술 아뜰리에>는 선사시대 사람들도 인간의 삶을 즐기기 위한 많은 예술 활동이 이루어졌음을 알리고, 선사시대 예술재료를 이용하여 다양한 예술체험을 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특히 ‘Remember me ; 멸종위기 동물에 대하여’를 주제로 하여 선사예술체험 뿐만 아니라 사라져 가는 동물들에 대해 생각해보는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첫째, <희귀 새 이야기 :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새둥지>는 선사시대 실짜기 문화와 희귀 새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으로, 2월 21일부터 3월 14일까지 총 4회 연속프로그램으로 이루어지며, 참여자들이 만든 정성스럽고 따뜻한 새둥지는 전곡선사박물관 야외 나무에 설치될 예정이다.
둘째, <사라져 가는 바다동물 이야기 ; 레진아트로 바다 생각하기>는 3월 19일부터 27일까지 총 4회에 걸쳐 선사시대부터 인류의 주된 삶의 공간이었던 바다와 사라져 가는 바다동물에 대해 생각해보고, 레진 공예를 통해 관련 작품을 만들게 되며, 참여자들의 작품 중 일부는 박물관에 전시될 것이다. 이 후에도 돌과 나무를 소재로 한 다양한 <선사예술 아뜰리에> 프로그램이 이어질 것이다.
담담 학예사는 “선사시대 예술품의 대부분은 간절한 소망을 담아 오랜 시간을 들여 정성껏 만든 작품들이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선사시대 예술문화에 대해서도 알아보고, 멸종위기동물들이 사라지지 않고 오래도록 함께 하고자 하는 소망 담은 예술작품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jgpm.ggcf.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행사개요
○ 행 사 명
선사예술 아뜰리에 “Remember me ; 멸종위기 동물에 대하여”
○ 일 시
2019년 2월 21일(목) ~ 3월 27일(수)
○ 참여대상
성인 대상
○ 내 용(일자/시간/프로그램)
  • 2/21, 2/28, 3/7, 3/14(총 4회) 11:00~16:00 / <희귀 새 이야기 :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새둥지>
  • 3/19, 3/20, 3/26,3/27(총 4회) 10:00~12:00 / <사라져 가는 바다동물 이야기 ; 레진아트로 바다 생각하기>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