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아버지의 포옹
- 2019.04.29
조회 398
아버지가 
팔을 뻗더니 나를 꼭 안았다.
그것은 사랑이 충만한 포옹이었다.
그 깊은 포옹은 그동안의 아버지의 마음을
전해 주었다. "네가 어떤 일을 처음으로 시작할 때, 
뭔가를 성취했을 때, 그리고 기대서 울 어깨가
필요할 때 곁에 있어주지 못해서 미안하구나."
나는 껴안은 두 팔을 놓고 싶지 않았고, 
아버지도 그런 것 같았다. 포옹이 
그동안의 회한과 원망들을 
위안과 용서로 바꾸었다.


– 잭 캔필드의《가족, 사랑할 수 있을 때 사랑하라》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