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도어린이박물관 특별 기획전 『백 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
admin - 2019.04.29
조회 310
경기도어린이박물관 특별 기획전
『백 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관장 양원모)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오는 5월 3일(금)부터 8월 18일(일)까지 100년 전 어린이들의 삶을 헤아려볼 수 있는 특별 기획전 『백 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를 개최한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과 사회적 기업 ㈜더페이퍼가 공동 기획한 이번 전시는 어린이 문화 운동을 일으킨 최초의 월간 아동잡지 《어린이》와 당대 출판물 등을 통해 일제강점기 사회 모습과 어린이의 생활을 이해해보고, 어린이 계몽을 통해 독립운동을 펼치며 근대 어린이 문화 예술 생장을 위해 힘쓰신 분들의 업적을 재조명해본다.

요즘 뭐하고 놀아요? 게임, 슬라임, 동영상 보기?

지금부터 100년 전, 어린이들은 무엇을 하고 놀았을까요?
그때는 우리나라가 일본에게 나라를 빼앗긴 때였어요.
‘어린이’라는 말이 없어서 ‘애 녀석’, ‘애 놈’이라고 불렀지요.
‘어린이’라는 말을 처음 만들고, 어린이날을 만든 사람을 혹시 알아요?
바로 방정환 선생님이에요.
동화와 동시를 짓고 최초의 아동잡지 《어린이》를 펴낸 분이시지요.
힘들게 일하고 학교도 못 다닌 그때 어린이들에게
《어린이》 잡지 읽기는 큰 즐거움이었어요.

올해는 3.1 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에요.
3.1 운동 이후 어른들의 독립운동은 더욱 힘들어졌어요.
그래서 방정환 선생님과 색동회는 어린이를 시대의 희망으로 여겼지요. 어린이를 위한 잡지를 만들고 노래와 놀이를 알리는 일은 어린이들에게 자주독립정신을 심어준 ‘어린이 문화 운동’이에요.
《어린이》 잡지의 인기가 높아갈수록 전국의 소년단체도 늘어났대요.

100년 전, 최고 베스트셀러 잡지 《어린이》!! 궁금하죠?
재미있게 잡지를 보면서 그때 어린이의 생활을 상상해 봐요.

– 전시 서문-
백 년 전 어린이들의 모습은 어떠했을까?
올해는 3·1 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일제의 잔혹함과 독립 열사들의 의혈, 당시 민중들의 고통을 생각하면 울컥한 감흥이 몰려온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백 년 전’이 아득히 먼 과거의 시간으로 여겨진다. 과연 그때 사람들의 일상생활은 어땠을까? 특히 일제강점기에 어린이들은 어떻게 생활했을까.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일제강점기에 출판된 아동문예 잡지 《어린이》를 소개하는 전시를 마련했다. 제목은 『백 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2019.5.3.~8.18.). 그때 어린이들이 즐겨 읽었던 《어린이》의 내용을 같이 읽어 나가는 동안 우리는 그 시대의 생활도 같이 읽게 된다. 당대의 동시, 동요, 동화, 만화 작품을 만나고 시대의 생활상을 드러내는 광고도 같이 살펴본다.

백 년 전 조선, 부모는 일제의 식민 지배를 받는 한 많은 민중이었다. 아이들은 제대로 존중받지 못해 애 녀석, 애놈으로 불렸다. 이때 아이들을 젊은이, 늙은이와 대등하게 ‘어린이’로 부르자고 주장하며 ‘어린이문화운동’을 이끈 사람이 방정환(1899-1931)이다. 사람들은 방정환을 ‘어린이날을 만든 사람’으로만 아는데 그는 많은 시와 소설을 창작한 아동문학가이고, 최초의 본격 순문예 아동 잡지 《어린이》를 창간(1923년 3월)한 출판인이었다.

백 년 전 《어린이》 속으로 들어가다
펼쳐진 책 모양의 전시장 입구로 들어간다. 펼쳐진 면은 《어린이》 잡지의 목차이다. 책 속으로 들어가듯 전시장 안에 들어서면 〈오빠생각〉, 〈반달〉 등 세대를 넘나들며 사랑 받는 ‘국민동요’가 흘러나온다. 〈오빠생각〉은 오빠를 그리워하며 눈물 흘리던 열두 살 소녀의 동시가 노래로 불린 것이다. 열두 살 소녀의 이름은 최순애, 1925년 《어린이》 잡지에 보낸 동시가 뽑히면서 소녀는 시인이 되었다. 일제강점기에 자유롭지 못한 장애의 몸으로 ‘조선의 봄’을 그리워 한 〈봄편지〉(1925년, 《어린이》)를 지은 서덕출도 《어린이》의 애독자이다. 또 근대 초기의 작곡가로 유명한 윤극영이 작사, 작곡한 〈반달〉은 큰누나를 먼저 떠나보내고 슬퍼하다 만난 구름과 반달, 샛별을 노래한다. 이렇게 익숙한 멜로디로 쉽게 불렀던 노래 뒤에는 일제강점기를 살던 민중의 아픔이 담겨 있다. 그때는 어른들도 부를 노래가 마땅히 없어서 나라 잃은 슬픈 가락을 담은 동요 레코드판이 큰 인기였다. 전시장에는 귀에 익은 멜로디가 흐르고 노래 뒤에 가려져 있던 새로운 이야기가 시와 나란하게 놓여 있다.

동시의 맞은편에는 우리 만화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