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 김포지역 예술가들의 작업실을 오픈해 그들의 비밀스러운 실험의 장소에서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admin - 2019.05.19
조회 328
경기 김포지역 예술가들의 작업실을 오픈해 그들의
비밀스러운 실험의 장소에서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과 김포문화재단(대표이사 최해왕)은 6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 김포에 위치한 예술가의 작업실 12곳을 오픈하는 《옆집에 사는 예술가 : 김포편》을 진행한다.

예술가의 삶이 고스란히 담긴 생활공간이자, 때로는 도전적이고 개방적인 실험의 장으로서 끊임없이 진화해 온 창조적인 장소, 그곳이 바로 예술가의 작업실이다. 2015년부터 경기도 곳곳에 위치한 예술가의 작업실을 오픈하는 프로젝트인《옆집에 사는 예술가》는 2019년을 맞아 한강의 끝자락, 바다로 흐르는 물길을 품은 도시, 김포에서 둥지를 틀고 있는 예술가의 작업실을 찾아 가본다.

6월 1일, 첫 번째 오픈스튜디오는 한강과 강화해협이 만나는 지점에 비죽 나와 있는 보구곶에 자리한 세 명의 작가, 문영태, 홍선웅, 홍정애가 우리가 누구이든, 또 어떠한 삶을 살아왔든 ‘이도, 또 저도 삶’이라 일러주는 시간을 갖는다.

두 번째 오픈스튜디오(6월 8일)에는 김포시 초입에 위치한 강영민 작가의 작업실과 장민승 작가의 작업실을 찾는다. 두 작가의 작업으로부터 오늘날 예술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생각해보고, 작가의 일상에서 걷는 길을 참여자들과 함께 복기하기 위한 산책의 자리를 마련한다.

세 번째 오픈스튜디오(6월 15일)는 김재각, 금민정, 신치현 작가의 작업실을 공개한다. 김재각 작가의 작업실에서는 워크숍 철의 속사정이 열리고 금민정/신치현 작가의 작업실에서는 작품감상 및 미니옥상파티가 개최될 예정이다.

네 번째 오픈스튜디오(6월 22일)에서는 장용선 작가와 조완희 작가를 만난다. 장용선 작가로부터는 단단한 물성들에 잠재된 숨길을 어루만져 생명성을 구현하는 작업세계를, 조완희 작가로부터는 성스러움을 자아내는 스테인드글라스의 빛의 향연이 구성되는 작업 세계를 추적해본다.

그리고 마지막 오픈스튜디오(6월 29일)는 마곡리와 봉성리 작업실에서 30년 가까이 작업하고 생활해온 신달호 작가의 작업실에서 작품 제작 과정을 둘러보고, 미술도서를 활용한 워크숍을 진행한다. 양택리 양지마을 초입 버드나무갤러리에서는 김동님 작가의 작업실과 아트마켓을 관람하고, 작가와 함께 야외 풍경화 스케치 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옆집에 사는 예술가》는 지역사회의 중요한 문화 자산인 예술가의 작업실에서 예술가의 일상을 공유하는 대중 프로그램으로 창작의 현장에서 치열하게 고민하고 활동해 온 경기 지역 예술가들을 만나는 자리이다. 참가신청 및 세부프로그램은 옆집예술 홈페이지(www.g-openstudio.c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작업실 규모에 따라 수용 인원이 제한되어, 참가 신청서 등록 후 확정 안내 문자를 받은 사람에 한하여 참여가 가능하다. 문의는 김포문화재단 전시기획팀 031-996-7342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