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도미술관 2019 크로스장르전 개최 《코끼리, 그림자, 바람 Image, Silhouette, and Motion》
admin - 2019.05.19
조회 417
경기도미술관 2019 크로스장르전 개최
《코끼리, 그림자, 바람 Image, Silhouette, and Motion》
경기도미술관은 오는 5월 23일(목)부터 6월 23일(일)까지 《코끼리, 그림자, 바람 Image, Silhouette, and Motion》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이미지의 움직임으로 시각적 환영을 빚어내는 애니메이션과 작가들의 예술적 고찰을 통해 우리 주변과 내면을 새롭게 인식해보고자 기획되었다. 동시대 미술 현장에서 활동하거나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한 작가 13인(팀)이 참여하여 22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 제목 《코끼리, 그림자, 바람》은 애니메이션을 이루는 요소인 영상(映像)과 움직임을 비유적으로 나타낸다. ‘코끼리(象)’는 한자에서 형상을 의미함과 동시에 ‘상상(想像)’을, ‘그림자’는 스크린 위에 투사되는 실루엣이자 그것이 만들어내는 환상을, ‘바람’은 나타나고 사라지는 속성을 지닌 것으로서 애니메이션의 움직임이라는 요소를 나타낸다. 애니메이션은 이 모든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창출하는 예술성을 지니며 형상의 움직임을 통해서 환상을 자아내는 속성을 지닌다.

이번 전시에서는 애니메이션이 근본적으로 동적인 환영을 창출한다는 점에 주목한다. “생명을 부여하다”라는 뜻의 라틴어 ‘아니마(anima)’에서 유래한 애니메이션(animation)은 정지된 이미지의 프레임을 연속적으로 이어 보여줌으로써 마치 이미지가 움직이고 살아있는 것처럼 보이는 시각적 환영을 자아낸다. 애니메이션은 이미지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실제와 같은 움직임을 재현하는 것 외에도, 사실적이지 않은 방향으로 환영, 상상, 환상을 빚어낸다. 창조된 프레임 사이로 환상이나 상상의 구조를 만들어가는 애니메이션의 환영 논리는 주변의 사회적 환경이나 내면에 대한 고정적인 시선들 너머의 세계와 진실에 대해 성찰하도록 한다.

참여 작가들은 견고한 현실을 파고드는 동적인 상상으로 주변의 사회적 현상이나 우리의 내면에 드러나지 않은 세계를 애니메이션으로 포착했다. 전시 작품들은 애니메이션을 통한 특유의 예술적 전달력으로 현대미술의 가치를 더욱 확장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를 관람하면서 보다 유동적이고 적극적인 인식으로 현재를 들여다보는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

□ 전시 개요
○ 전시명
코끼리, 그림자, 바람 (Image, Silhouette, and Motion)
○ 전시기간
2019년 5월 23일(목) ~ 6월 23일(일)
○ 전시장소
경기도미술관 2층 기획전시실
○ 전시작품
영상 작품 22점
○ 참여작가
김승희(Seunghee KIM), 김예영(Yeyoung KIM) & 김영근(Younggeun KIM), 나탈리 뒤버그(Nathalie DJURBERG) & 한스 버그(Hans BERG), 노영미(Youngmee ROH), 문소현(Sohyun MOON), 레이 레이(Lei Lei) & 토마 소뱅(Thomas SAUVIN), 박광수(Gwangsoo PARK), 배윤환(Yoonhwan BAE), 세바스티앙 로덴바흐(Sébastien LAUDENBACH) & 뤽 베나제(Luc BÉNAZET), 야마무라 코지(Yamamura KOJI), 한네 이바르스(Hanne IVARS), 홍남기(Namkee HONG), 황민규(Minkyu HWANG) [전시작가 총 13인/팀]
○ 주최
경기문화재단
○ 주관
경기도미술관
○ 협찬
삼화페인트공업(주), 산돌구름
□ 관람정보
○ 관람시간
오전 10시 오후 6시(종료시간 1시간 전 입장마감) / 매주 월요일 휴관
○ 관 람 료
무료
○ 관람문의
031-481-7000 / gmoma.ggcf.kr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