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사진전> 개막식 성료
admin - 2019.06.25
조회 249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사진전> 개막식 성료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과 (사)아태평화교류협회(회장 안부수)는 6월 24일 오전 11시 경기도 수원역사 2층 특별전시장에서 강제동원 희생자 사진전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사진 전시회’ 개최를 기념하는 개막식을 진행했다. 이번 사진전은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경기문화재단 기획지원사업으로, 경기도민에게 강제동원 희생자의 참상을 알리고 이들을 추모하고자 기획됐다.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사진 전시회’는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에 대한 기본적인 설명과 함께 사진들을 감상하며 희생자에 대해 조금 더 가까이 이해할 수 있는 전시로, 일제의 비인도적 탄압과 강제동원 희생자의 실상, 그리고 그 유해를 발굴하여 모국으로 송환하는 과정을 담은 사진들로 꾸며졌다.

(사)아태평화교류협회에 따르면 일제 강점기에 강제동원 된 한인은 총 800만명(국내 650만, 국외 150만)에 이르며, 이중 위안부는 20만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2009년, 2010년, 2012년 세 차례에 걸쳐 일본에서 177위의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을 봉환하였으나 아직 봉환하지 못한 채 일본에 남겨져 있는 유골 또한 약 3,000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날 진행된 사진전 오픈행사에는 경기문화재단 이영진 본부장과 (사)아태평화교류협회 안부수 회장과 김용식 부회장, 경기도청 조상형 문화정책팀장, 김영오 수원역장 등이 참석하였으며,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커팅식과 함께 안부수 협회장의 사진 설명회로 이루어졌다. 특히, 이날 오픈 행사에는 참석자 모두가 ‘추모의 벽 메시지 보내기’를 함께 함으로써, 강제동원 희생자를 추모하는 사진전 개최의 의의를 더욱 공고히 하였다.

이번 전시에 사용된 사진 작품은 일제의 강제동원 현황과 노역 현장, (사)아태평화교류협회의 유골 봉환현장 사진 등으로 총 44점의 사진작품을 볼 수 있다. 또한, 전시장에는 ‘추모의 벽’을 통해 관람객들이 직접 강제동원 희생자들의 넋을 기릴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이번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봉환 사진 전시회’는 수원역사 2층 특별전시장에서 오는 28일까지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문의 : 지역교육문화본부 정책사업팀 이광재 031-853-9476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