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실학박물관 소장 ‘渾蓋通憲儀(혼개통헌의)’ 보물(2032호)지정 기념 특별 체험교육 프로그램 안내
admin - 2019.07.17
조회 132
실학박물관 소장 ‘渾蓋通憲儀(혼개통헌의)’ 보물(2032호)지정 기념
특별 체험교육 프로그램 안내
▶ 백자모형으로 나만의 혼개통헌의를 만들어보세요!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의 소장품 중 「혼개통헌의(渾蓋通憲儀)」가 지난 6월 26일자로 보물 제2032호로 지정되었다. 실학박물관에서는 이를 축하하고 기념하기 위해 특별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프로그램은 7월 20일과 21일, 27일과 28일 토요일과 일요일 4일간, 오전 11시부터 12시까지,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실학박물관 로비에서 현장접수로 진행된다. 당일 박물관 관람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다. 인원은 진행일 하루당 선착순 100명으로 제한한다.

‘혼개통헌의’는 중국을 통해 전래된 서양의 천문시계인 아스트로라브(Astrolabe)를 실학자 유금(柳琴, 1741~1788)이 조선식으로 해석해 1787년(정조 11)에 만든 천문시계다. 이 천문시계는 14세기 기계시계가 고안되기 전까지 고대와 중세 여행자들에게 가야할 방향과 정확한 시간을 알려주는 가장 정교하고 정확한 시계였다. 해와 별이 뜨는 시간과 지는 시간을 계산할 수 있고, 미래나 과거의 어느 날짜에 천체들의 정렬 상태도 알아 낼 수 있게 고안되었다.

동아시아인이 제작한 것으로는 현존하는 유일한 전형적 형태의 혼개통헌의다. 동아시아 특히 조선시대 서양근대 과학의 전래와 수용을 고찰하는 데 있어 귀중한 유물이 아닐 수 없다. 제작자 유금은 조선 후기 실학자 유득공(柳得恭, 1748~1807)의 숙부로 18세기 학술 및 예술, 과학사에서 뚜렷한 자취를 남긴 실학자이다. 1787년에 제작했으니 230년이 넘는 세월의 무게를 담고 있다. 더구나, 모체판과 성좌판에 새겨진 자리는 기본적으로 중국의 『혼개통혼도설(渾蓋通憲圖說)』에 근거한 것이지만 유금은 우리나라 실정에 맞도록 독자적인 별을 그려 넣기도 했다고 하니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이 유물이 보물로 지정되기까지는 긴 내력이 있었다. 일본에서 이를 국내로 들여온 고 전상운 교수에게 삼고초려의 노력으로 구입하여 최초로 전시를 하고 보물지정에 노력한 실학박물관 담당자들의 노고에 박수를 보낸다. 실학박물관이 처음으로 보물을 소장하게 된 것이다.

이번 특별체험 프로그램은 백자모형의 혼개통헌의에 다양한 색을 칠해 나만의 유물을 만들어보는 체험이다. 프로그램에 사용되는 백자모형은 소장품으로서의 가치 및 희소성을 위해 최소 수량으로 도예전문가가 직접 구워 기본 모형을 제작했다. 체험과 함께 혼개통헌의의 역사성을 알아보고 보는 방법 등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