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생활문화플랫폼, 내가 좋아하는 활동이 문화가 되는 공간
admin - 2019.09.16
조회 66
경기생활문화플랫폼, 내가 좋아하는 활동이 문화가 되는 공간
▶ 경기도 생활문화 축제 ‘21개 시·군 30개 단체 참여’
▶ 지역민과 함께 나누는 생활문화 공유의 장
▶ 일상이란 작품으로 마을이란 무대에서 놀아보자!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지난달 31일부터 도내 21개 시·군에 위치한 총 32개 경기생활문화플랫폼에서 30개 단체의 “경기도 생활문화 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재단 생활문화 공모사업인 “경기생활문화플랫폼”에 선정된 단체와 32개 플랫폼에서 발굴된 생활문화주체인 “생활문화디자이너”가 주축이 되어 진행한다. 행사는 올 한해 진행한 사업의 성과를 지역 주민들과 함께 나누는 형태로 펼쳐진다.

지난달 31일 참 좋은 수다의 “여유마켓”을 시작으로 경기도 일대 동네방네에서 주민 간 교류 및 활동 나눔 형태로 진행된다. 지역주민 초청 형태의 마켓, 전시회, 네트워크 파티 등의 프로그램이 생활문화 현장의 다양한 색깔을 담아 경기도 곳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재단은 2016년부터 “경기생활문화플랫폼”을 선정해 주민 스스로 만들어 나가는 생활문화를 위한 정책 사업을 추진해왔다. “경기생활문화플랫폼 사업”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생활문화 활동이 쌓여 일상을 새롭게 발견하는 사업으로 주민 스스로가 생활문화의 주체(생활문화디자이너)로써 다양한 관계를 형성하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지역문화의 형성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에 공모를 통해 선정된 총 32개 단체는 현장에서 단순히 생활문화강좌를 진행하는 것이 아닌 참여자들과 문화적 교감을 조직하고 주민이 행복한 지역의 자생적 문화를 만들어 가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상상캠퍼스 임은옥 팀장은 “경기도생활문화축제는 우리 주변에 있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하는 사람, 남의 고민을 잘 들어주는 사람, 독특한 살림 노하우를 가진 사람 등 이웃이 손을 잡으면 일상적 삶의 공간이 문화공간으로 변해가는 활동들을 보여주고 알려주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하며, “일상이 ‘작품’이 되고 마을이 ‘무대’가 되고 관계가 ‘문화’가 되는 생활문화의 일상적이지만 특별한 축제 현장을 많은 지역민들이 함께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생활문화플랫폼에 대한 세부정보는 재단 홈페이지(www.ggcf.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