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실학박물관 ‘2019 실학박물관 디자인북’ 발간
민영자 - 2019.12.31
조회 366
실학박물관 ‘2019 실학박물관 디자인북’ 발간
▶ 박물관 유물의 현대적 재해석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관장 김태희)은 박물관이 소장한 대표유물과 문구를 모아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개발한 「2019 실학박물관 디자인북」을 발간한다.

본 책은 박물관 개관 10주년을 맞아 그 동안 모아온 수많은 유물들이 사람들에게 더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한 또 다른 첫 걸음이다. 이를 위해 실학박물관 대표 소장품 일부를 꼽아 현대적인 문화상품으로 활용할 수 있는 디자인 요소 개발을 진행한 것이다.

디자인북은 ‘김육초상와룡관본’, ‘신곤여만국전도’, ‘송하위기도’, ‘혼개통헌의(보물 2032호)’ 등 회화와 실학 관련 문구들도 추가로 조사하여 문화상품으로 개발하였다. 특히 유물의 전반적인 형태와 현대적으로 변용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상품을 예시로 들어 실질적인 상품 개발에 실무적으로 유용한 책이라고 볼 수 있다.

이 책은 41개의 디자인 요소와 69개의 문화상품 활용 예시를 포함하여 총 110개의 디자인 활용 방법을 담았다. ‘김육초상와룡관본’에서는 인물을 바로 활용하기도 하고 대동법 확산의 업적을 상상으로 그렸다. ‘신곤여만국전도’에서는 당시 서양 선박의 모습과 상상 속의 동물들을 끄집어냈다. ‘송하위기도’(소나무 아래 바둑두기)는 옛 사람이 알파고(AI)와 바둑두는 모습으로 그렸다. 또한 ‘혼개통헌의’에 담긴 계절별 11개의 별자리를 조사하여 동양의 밤하늘을 표현해 보기도 했다.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은 전시・교육 등 박물관 고유기능뿐 아니라 실학문화콘텐츠를 개발하여 현대적으로 활용하는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번 디자인 북도 대표 소장품을 현대적인 문화상품으로 개발하기 위한 기초단계라고 볼 수 있다. 앞으로도 박물관의 대중화를 위해 실학콘텐츠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들을 벌일 것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올해 5월에서 9월까지 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박물관 인식 조사를 실시하였는데, 실학콘텐츠 개발은 81.6%, 개발 후 이용은 81.0%가 긍정적인 답변을 보였다. 이후 실학박물관은 이번 디자인 북을 비롯해 실학콘텐츠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문의 : 031-579-601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