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전통의 향연” 공연안내
admin - 2003.12.22
조회 1411


경기문화재단
“전통의 향연” 펼쳐
 

– 일시 : 2003년 12월 26일(금) 오후 7시
– 장소 : 경기문화재단 2층 다산홀

경기문화재단이 주최하고 중요무형문화재 제98호 경기도도당굿보존회가 주관하는 전통의 향연이 12월 26일(금) 오후 7시 경기문화재단 다산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2003년 한 해를 마감하면서 2004년을 새롭게 맞이한다는 뜻으로 전 4개 마당으로 꾸며져 있으며, 불교의식과 소리, 춤, 경기전통굿 등 4개 단체가 출연을 한다.

‘가슴을 열고’란 부제가 붙은 첫 번째마당은 인천시지정 10-나호 범패,작법무의 보유자 박일초와 문하생들이 펼치는 불교의식으로 묵은 한해의 모든 잡다한 것을 다 털어버리고 새해를 맞이하기를 기원하면서 먼저 하늘을 여는 의식으로 베풀어진다. 20여분 동안 박일초와 문하생들은 불교의식 무용인 바라춤과 나비춤, 작법무와 범패 등을 선보인다. 특히 박일초의 회심곡은 탁한 가운데서도 인간의 감정을 사로잡는 깊이가 있어 기대가 된다.

두 번째마당은 ‘삶, 그리고 인생’이란 이유라의 강원소리다. 현재 (사)강원소리진흥회 이사장과 유라예술단 단장을 맡고 있는 경기민요 이수자 이유라는 10여 년 동안 강원도의 곳곳을 누비면서 토속민요를 발굴 해 소리를 무대 공연화 시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사람과 인생이란 부제답게 숯가마 굽는소리와 나물캐는 소리 등 강원도의 다양한 소리를 접할 수 있으며 소리와 함께 다양한 작업기구와 춤 등을 선보여 단순한 토속민요와는 큰 차이가 있다.

세 번째 마당은 (사)벽사춤 아카데미 이사와 한얼무용단 단장을 맡고 있는 김진옥의 ‘태평성대를 노래하다’로 꾸며진다. 한경대학원과 서울정보통신대학원에 출강을 하고 있는 김진옥은 수원, 용인 등 주부들과 학생들을 지도하면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문하생들과 함께 한영숙류 태평무와 축원무를 춘다. ‘태평성대를 노래하다’라는 부제처럼 다사다난한 한 해를 마감하고 새해에는 태평성대를 노래하기를 간절히 바라는 뜻에서 추어지는 춤이다.

네 번째마당 ‘신명으로 하나되어’는 경기전통굿연구원장 고성주와 문하생들이 맡는다. 경기도지정 무형문화재 8호 승무, 살풀이 이수자이기도 한 고성주는 어려서부터 고 이동안선생에게 직접 재인청 춤을 사사하기도 했으며 4대째 이어가는 강신무 집안으로 전통 경기도 굿의 맥을 유일하게 이어가고 있기도 하다. 신명으로 모두가 하나가 되어 새해를 맞이할 수 있도록 축원을 해주는 굿 마당에는 경기도의 대감굿이 질펀하게 펼쳐진다.

경기문화재단 송태호대표이사는 “이번 공연은 그 동안 경기문화재단이 많은 전통예술을 지원, 활성화를 시키기 위해 노력을 해왔으며 한 해를 마감하고 새해를 여는 즈음에 모두가 하나가 되어 함께 호흡하고, 춤추고, 노래하고, 어깨동무를 하자”고 하면서 전통은 구시대의 산물이 아니라 우리의 생활이고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가장 값진 문화유산이라고 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