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재단, 기획전시 『空+共공공』展 개최!!
관리자 - 2006.12.15
조회 850






 


재단, 기획전시 『空+共공공』展 개최!!  


-‘스폰치’와 ‘바깥미술회’의 공동기획전-


 


 


▶ 12월 22일부터 약 20일간, 재단 전시실과 건물 內과 外에서…


 


▶ 일상과 예술의 긴밀한 조화, 바깥과 안의 동시 접근 시도!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 이긍희)은 그동안 현장에서 주로 작업해 온 프로젝트 그룹 ‘스폰치’팀과 자연-생태학적 설치미술을 전개해온 ‘바깥미술회’의 공동참여로 설치미술전시인 『空+共공공』展을 개최한다.


 


두 팀의 작가들은 재단 전시실과 건물 내·외를 연결하여 보다 확장된 공간에서 ‘비다’와 ‘함께’라는 뜻이 합쳐진 ‘空+共공공’을 주제로 “특정 장소를 단순히 물리적 장소로 보지 않고 문화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자 하고 있다.


 


 작가 박이창식, 이탈, 하정수 등 9명의 작가와 1개팀(테러j 고혁진, 김혜진, 오경헌)으로 구성된 ‘스폰치’팀은 버려진 공간, 또는 도심 속에 방치된 공간을 ‘섬’으로 설정하여 예술의 장을 확장시켜온 “스폰치”의 6번째 ‘섬’展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 보일 ‘섬’展은 재단 건물 내·외를 활용하여 예술과 일상의 긴밀한 조화를 시도하여 공간과 공간 사이에 이질적인 형상을 끼워 넣거나 조형물에 상징성을 부여하여 새로운 상상력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이들의 설치물들은 재단 1층 내에 위치하고 있는 여행사, 꽃집, 화장실 등과 3층 옥외 정원을 활용하여 일상과 예술의 만남을 유도하고 관객의 개입을 보다 적극적으로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올해로 26주년을 맞이하는 ‘바깥미술회’는 그동안의 역사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포스터, 영상작업과 함께 현장에서 작업했던 결과물들 사진이미지로 인화하거나 재제작하여 전시실로 옮길 계획이다.


 


 대성리, 북한강, 자라섬 등을 돌며 자연과 예술이 함께하는 열린 공간예술을 지향해온 ‘바깥미술’은 자연에서 이루어지는 현장작업과 실내에서 이루어지는 실물 설치작업의 동시 접근을 시도해 공간에 대한 해석을 새롭게 전개한다.


 


 ‘바깥미술회’의 구영경씨는 환경 속에 자연스럽게 존재하던 바람이 의미가 상실된 채 인위적인 공간 속으로 들어와 인간의 의지에 의해 꾸며져 장식적인 흔적으로만 전시실에 안에 남게 된 것을 표현하고자 했으며,


 


 왕광현씨는 나무를 절단하여 스테인리스를 접합하는 작품을 선보여 자연 속에 포함된 인간과 문명의 관계를 표현했고 이외에도 김광우, 최성렬, 이호상 씨 등 10명의 작가ㄷ들이 참여하고 있다.


 


 한편 재단은 작년에 설치미술 전시로 1층 로비를 전시장으로 활용하여 ‘쉼, 휴’전을 진행한바 있으며 이번 전시는 올해로 두 번째이다.


 


 


문의 : 문화사업팀 박지훈 (031-231-7252)


       백남준미술관건립추진팀 이영주 (031-231-8533)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