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백남준아트센터 워크숍 개최!
관리자 - 2008.08.26
조회 857

▶ 백남준아트센터 오는 10월 9일 개관 예정
▶ 워크숍은 8월 27일(수)과 9월 10일(수) 각각 오후 3시 백남준아트센터서


오는 10월 9일 개관하는 백남준아트센터가 개관을 앞두고 준비작업의 일환으로 8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친 잇따른 워크숍을 기획,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백남준아트센터는 10월 9일 개관을 기념해 ‘now jump’란 주제로 백남준페스티벌(가칭)을 개최할 예정에 있으며, 이를 앞두고 오는 27일(수) 오후 3시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전시실에서 박재현 교수(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를 초청, 『백남준 예술의 선불교적 특징』이란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한다.


27일 개최되는 백남준아트센터의 제3회 워크숍은 박재현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교수의 강연으로, 백남준 예술에서의 선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재현 교수는 선불교가 체계를 갖추는 과정에 개입한 신화화의 작동원리를 해명하는 독창적인 연구를 전개해왔으며, 저서로는 <무를 향해 가는 달팽이>와 <깨달음의 신화> 등이 있으며, 백남준 예술에서 자주 발견되는 ”선”적 요소에 대한 색깔 있는 시선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다음달 10일(수) 오후 3시 백남준아트센터 1층 강의실에서 강신주씨(연세대 강사)를 초청, 『백남준과 장자』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잇따라 개최할 예정이다.


다음달 10일에 있을 제4회 워크숍은 독창적인 장자 해석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장자 - 타자와의 소통과 주체의 변형> <장자의 철학> <철학, 삶을 만나다> <장자, 차이를 횡단하는 즐거운 모험> 등을 집필한 소장파 철학자 강신주 강사(연세대 철학과)의 강연회로, 반권위주의와 유머, 유목민적 정서와 ‘저 아래로의’ 실천 등 장자의 현대적 해석이 백남준과 현재의 예술 흐름에 어떤 빛을 던져줄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인문학과 예술의 만남”을 표방하는 백남준 아트센터의 워크숍은 올해 11월 개최될 백남준 국제심포지움을 위한 초석작업으로, 코드화된 예술의 자명성을 벗어나 다양한 조합의 가능성을 열어 보이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동안 백남준아트센터는 서동욱 교수(서강대 철학과)의 강의로 『백남준 예술론: 기원 없는 그림자』로 제1회 워크숍을 개최했으며, 제2회 워크숍으로는 오랜 기간 워커아트센터의 큐레이터로 재직해 온 조안 로스퍼스를 초청하여 『토플리스 첼리스트: 샬롯 무어만』을 주제로 워크숍을 연 바 있다.


백남준 아트센터의 워크숍은 앞으로도 국내외 학자, 비평가, 아티스트들이 참여하여 자유롭게 발표하고 치열하게 토론하는 매개의 장으로서 2주 간격으로 수요일에 지속적으로 열릴 계획이다.


워크숍 일정
1. 백남준 예술의 선불교적 특징
– 강사: 박재현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교수)
– 일시: 8월 27일 수요일 오후 3시
–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전시실


2. 백남준과 장자
– 강사: 강신주 (연세대 강사)
– 일시: 9월 10일 수요일 오후 3시
–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1층 강의실


백남준아트센터는 용인시 신갈오거리 경기도박물관 옆, 신갈고등학교 건너편에 있습니다.


백남준아트센터 오시는 방법
<광역 버스> 신갈파출소 정류장 하차
세종문화회관 출발: 5000, 5005
강남역 출발: 5001, 5003


<승용차로 오실 때>
수원 i.c.- 신갈오거리(용인방면)-신갈파출소-경기도박물관 방면(우회전)-신갈고등학교 앞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