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도박물관 소장 〈청자 새 꽃 무늬 의자〉 현존 유일 국보급 ‘상감청자 의자’ 첫 공개
admin - 2010.01.21
조회 1116

▶ 1월 25일(월) 경기도박물관서 첫 공개!
▶ 뛰어난 고려 예술의 극치, 세계에 자랑할 만 한 경기도의 보물
▶ 13세기 후반 상감 무늬로 장식한 현존 유일이 최고급 청자 의자

고려시대 상감청자 예술의 극치를 보여주는 현존 유일의 국보급 상감청자 의자가 오는 25일 경기도박물관에서 그 화려한 첫 선을 보인다. 고려문화의 세계적인 자랑거리인 상감청자의 회화성과 돋보이는 문양이 주목된다.

<청자 새 꽃 무늬 의자>는 경기도박물관에서 지난 2004년 구입한 것으로 당시 의자의 한쪽 부분이 부서져 있었으나 지난 2006년 나머지 조각을 구해 보수작업 진행, 오는 25일부터 상설전시실 미술실ⅰ에서 완벽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작품은 높이 41.6cm, 지름 30.8cm로 배가 약간 튀어나온 원통형이며 의자의 윗면에는 봉황과 연꽃무늬가 음각되어 있다. 또한 몸체 4면에는 상감기법으로 각각 공작 · 모란, 매화 · 대나무 · 학, 버드나무 · 학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윗면에 꽃가지를 물고 날고 있는 한 쌍의 봉황무늬와 연꽃의 장식으로 보아 왕실 혹은 귀족과 같은 최고 계층이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공작무늬를 장식하며 명도가 다른 회색조의 상감을 새겨 넣어 섬세한 새의 깃털과 새가 서있는 태호석의 양감을 회화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다. 상감은 원하는 모양을 선으로 파낸 뒤 흙을 채워 넣어 장식하는 기법이다. 이러한 기존의 상감기법은 흑색과 백색의 두 가지 표현만 알려져 있었으나 이 청자 의자에서 최초로 회색조의 상감이 사용된 것이 발견되었고, 이를 통해 한층 더 세련된 예술적인 경지의 상감기법을 보여준다. 또한 현재까지 전해오는 상감무늬로 장식한 최고급 청자 의자는 이것이 유일하다.

이와 비교할 수 있는 청자의자로는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소장의 보물 416호 <청자투각의자>가 있는데 이것은 고려후기의 작품으로서 상감기법이 아닌 투각으로만 의자를 장식하였다. 그리고 삼성리움박물관 소장의 <아집도 雅集圖> 그림에서 이와 유사한 의자가 등장하는데, 몸체에 커다란 모란꽃을 장식한 원통형의 의자로서 작자 미상의 고려후기 작품으로 추정된다. 이것으로 보아 이러한 형태의 의자가 당시 고려 상류층이 선호하던 기물 중 하나였음을 알 수 있다.

청자의자의 제작지는 현재까지 발굴과 조사의 정황으로 보아 13세기 후반 왕실과 귀족층의 상감청자를 주로 제작한 전라도 부안군 유천리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경기도박물관 관계자는 “청자의자는 고려시대 상감청자 예술의 극치를 보여주며 세계에 자랑할 만한 문화 유산으로 경기도의 보물로 손꼽힐 것이다”고 말했다.
※ 문의 : 경기도박물관 학예연구실 학예팀 김영미(031-288-5384)
※ 첨부 : 상감청자 의자 사진

상감청자 의자 사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