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사옥, 예술작품으로 재탄생!
admin - 2012.08.03
조회 1466
경기도민의 열린 문화 사랑방
경기문화재단 사옥, 예술작품으로 재탄생!!

▶엄기영 대표이사 취임과 창립 15주년 맞아 도민에게 친숙한 이미지 어필
▶경기창작센터 이기일 입주작가, 재단 고유로고로 문화예술기관 이미지 상징화
▶재단 1층 열린 로비 갤러리 운영, 6개월마다 현대미술작품 교체 전시

다음 달 창립 15주년을 맞는 경기문화재단이 기존 사옥의 딱딱한 이미지를 벗고 도시경관과 호흡하는 예술작품으로 변신했다.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엄기영)은 지난 17일부터 3일간의 공사 끝에 수원시 인계동에 소재한 재단 사옥 외벽 디자인 변경 작업을 마무리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창립 15주년을 맞아 창의적인 제2의 도약과 도민들의 일상 속에서 함께 숨 쉬며, 보다 친숙한 문화예술기관으로 거듭나자는 대표이사와 직원들의 의지가 반영됐다.

이 프로젝트에는 경기창작센터 이기일 입주작가가 직접 참여해 재단 로고의 5가지 색상(노랑, 빨강, 보라, 파랑, 초록)을 바탕으로 재단의 이미지를 상징화 했다. 이 작가는 “도심 아파트 단지 등 주변 건물의 경관과 충돌하지 않도록 디자인 했다”며 “정형화된 건물 외벽창문에 색을 가미함으로써 경기문화의 꿈과 아름다움을 표현했으며 보는 각도에 따라 이미지가 변화하도록 리듬감을 부여했다”고 말했다.

또한 건물 내부에서의 채광과 시야 확보를 위해 창문 전체를 컬러 시트지로 마감하는 당초 계획을 수정, 창문 테두리에만 디자인 변경을 적용했다.

엄기영 대표이사는 “취임 첫날부터 경기문화재단의 첫 인상이 권주의적이고 위압적인 ‘행정기관’ 이미지로 다가왔다”며 “비록 내적인 체질개선이 아닌 외관을 바꾼 작은 시도지만 창립 15주년을 맞아 도민을 위한 열린 문화 사랑방으로 도약하려는 그 의미를 되새겨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문화재단은 사옥 1층 로비를 ‘열린 로비 갤러리’로 꾸며 경기도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다양한 현대미술 작품들을 6개월 단위로 교체 전시하는 등 도민들이 일상 속에서 쉽게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문 의 : 경기문화재단 문화홍보팀 문성진 팀장 031-231-7261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