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부채 특별전; 5색(色) 바람이 분다
admin - 2013.07.18
조회 1503
부채 특별전; 5색(色) 바람이 분다



<주요 내용>
○ 단순한 기능적 측면의 부채에서 탈피하여 부채가 갖는 역사적 함의와 근현대 흐름과 함께 변화해 온 부채의 의미를 탐구하여 제시
○ 조선시대 국왕이 하사한 부채, 사대부들이 애용한 아름다운 부채, 일반 백성들이 사용한 실용적인 부채, 부채를 소재로 한 현대작품들을 전시


우리에게 ‘바람’의 의미는 어떤 것일까? 사회적인 소망이 있을 수 있고, 개인의 바람도 있을 수 있다. 우리는 그 바람을 쫓아가기도 하고 그 바람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 예부터 부채에서 일으키는 바람 역시 그런 마음을 담아냈다. 그 마음을 담은 바람은 멋으로 장식되기도 했다. 올 여름 그런 바람을 맞으러 경기도박물관을 찾는 것은 탁월한 선택일 것 같다.
경기도박물관(관장 이원복)은 여름방학을 맞아 무더위를 날려 버릴 바람을 실은 부채 특별전 “5색色 바람이 분다”를 7월 26일(금)부터 11월 3일(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부채의 역사성과 예술성을 조명할 뿐 아니라, 부채에 담긴 의미를 지금에 되새기고자 하는 메시지도 담고 있다. 옛 바람(古風) · 어진 바람(仁風) · 맑은 바람(淸風) · 아름다운 바람(美風) · 새로운 바람(新風)이 그것이다.
‘옛 바람’에서 담고 있는 메시지는 부채의 역사와 정치성에 대한 이야기이다. 창원의 다호리 출토 부채, 고구려 고분벽화에서 보이는 부채는 모두 깃털부채이다. 또 후백제왕 견훤이 왕건의 고려 건국 소식을 듣고 보낸 부채 역시 마찬가지였다. 소위 공작선(孔雀扇)이다. 전설 속의 서왕모 부채도 마찬가지였다. 옛 바람에서의 부채는 세상을 교화하기 위한 바람을 불러일으키는 존재였다.
이것은 ‘어진 바람’에 그대로 이어진다. 조선시대에 매년 단옷날 왕이 신하들에게 준 부채에는 왕의 마음이 담겨 있었다. 백성들을 생각하는 마음이었다. “지난날 단옷날에 선방扇房에서 은혜의 부채를 내리셨네. 궁궐에서 새로 만든 것이기에 긴 여름도 그것 때문에 시원했지.”라는 다산 정약용의 글은 민생을 위해 조선의 개혁에 앞장서 달라는 정조의 마음을 읽은 것이었다.
부채의 기능에서 시원함을 가져다준다는 것은 단연 으뜸이었다. 고려나 조선의 사대부들은 이를 그림으로 담아내고자 했다. 부채에 펼쳐진 절경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은 힐링 그 자체였다. “고려에서 오는 사신들은 접었다 폈다하는 부채를 사용하는데, 산수?화조?인물 등을 그려 매우 아름답다” 중국 송나라 때 어느 문인의 말은 그런 멋을 담아낸 고려의 부채, 고려선高麗扇을 두고 한 말이다.
사대부들의 접는 부채와 달리 민간에서는 주로 단선(團扇)이 사용되었다. 햇볕을 가리고, 비를 막고, 외출해서 얼굴을 가리며, 벌레를 쫓거나 불을 피울 때에도 부채는 사용되었다. 혼례나 제례에도 의례용?장식용으로 쓰였고, 판소리에서는 긴장감과 흥을 고조시켰다. 이렇게 다양한 부채의 기능을 8덕선(八德扇)이라고 했는데, 여덟 가지 덕이 바람을 통해 불어온다면, 그것은 분명 아름다운 바람(美風)이었을 것이다.
20세기 초 선풍기의 발명은 부채의 기능을 후퇴시키고, 예술적인 측면을 부각시켰다. 에어컨으로의 진화는 더욱 그러했다. 부채 바람을 통해 몸과 마음을 가볍게 하고, 행복을 열어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현대 작가의 부채 그림 또한 그 의미를 미적 측면으로 풀어낸 것이다. 부채의 ‘새로운 바람’은 지친 현대인들에게 생기를 불러일으키고, 마음과 마음을 전달하는 유쾌한 바람이다.

경기도박물관은 이번 특별전에서 이 같은 다섯 색깔의 바람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3점의 보물, 5점의 지정문화재를 포함하여 전통과 현대 부채, 그리고 부채 관련한 장식품 등 모두 122건의 187점이 출품되어 우리 부채의 다양함을 볼 수 있다. 특히 ‘행복무대의 축배’(한승민), i’ll be back(이지영), ‘채무’(김태서), ‘여름 특히’(송유정) 등 현대 작가들의 작품과 함께 경기도박물관의 민화동호회 회원 작품 30여점도 아우러진다.
한편 부채전시와 연계하여 용인대학교 뮤지컬연극학과와의 공동 작업으로 개발한 어린이 연극 “임금님이 주신 부채”를 7월 27일부터 8월 25일까지 매주 목·토·일요일에 공연하고, 8월 10일부터 15일까지 부채를 주제로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현대 작가들이 참여하는 여름방학 특별체험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 청곡부채전시관(관장 금복현)과 공동으로 주최하는 경기도박물관의 부채 특별전 “5색色 바람이 분다”를 찾아 부채의 멋과 시원함을 느껴보기 바란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