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전국 시.도 문화재단 최초 무기·전문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관리자 - 2013.07.31
조회 1541
경기문화재단 전국 시.도 문화재단 최초
무기· 전문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엄기영)이 전국 시.도 문화재단 최초로 무기?전문계약직 직원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며 고용안정화을 이뤄냈다.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엄기영)은 지난 30일 재단 내 무기?전문계약직 직원 32명 전원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심사를 열고 이들 모두를 문화행정직과 학예연구직 등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번 조치는 공공기관으로서 박근혜 정부의 고용안정 정책에 적극 동참한 것은 물론 전국 시.도 문화재단 중 최초로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 등을 도모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진다.
아울러 재단은 이달 초 채용한 신입 사원 5명을 시작으로 향후 모든 신입사원 공채 시 100% 정규직으로 채용키로 하는 고용안정을 통한 좋은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재단 관계자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통해 직원들의 사기진작은 물론 조직의 활력도 크게 좋아 질 것”이라며 “이 같은 내부 만족도 제고를 통해 도민들에게 더 높은 수준의 문화서비스를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 문 의 : 사무처 총무회계팀 안세웅 차장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