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사이버백일장 공고
admin - 2004.05.27
조회 7398

경기문화재단 공고 제2004-93호

다양한 생활문화와 가치관의 변화 속에서 칠석(七夕)의 의미를 현대적으로 계승하고 시대적 흐름에 적극 동참하며 도민들과의 다양한 대화창구를 마련하기 위하여 양력 7월 7일에 시작하여 음력 7월 7일 시상하는 사이버 백일장을 아래와 같이 공모합니다.

2004년 5월 27일 경기문화재단 대표이사

 

1. 응모자격 : 경기도민 (공고일 현재 경기도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어야함)

2. 장공백 : 생활에세이

3. 소공백 : 제한없음 (2004년 7월 7일을 전후하여 일상 속에서 일어난 인상깊은 소중한 이야기)

4. 분공백 : 200자 원고지 15∼20장 내외

5. 접수기간 : 2004년 7월 7일(수) 18:00 ∼ 7월 14일(수) 18:00 (7월 7일 오후 6시 이후부터 홈페이지에서 접수 받습니다)

6. 접수방법 : 재단 홈페이지 (http://www.ggcf.or.kr) 접수 ⇒ 우편접수 및 방문접수 불가 ▶ 재단 소정신청양식을 작성하고, 첨부파일은 워드프로세서만 가능 (아래아 한글, ms-word, 워디안 등) ※ 이미 발표된 내용이거나 표절한 경우 응모자격 없음 (입상·입선시 취소) ▶ 문의 : t.(031) 231-7245∼6 (기획협력팀)

7. 심사발표 : 2004년 8월 18일(수) – 개별통보 및 재단 홈페이지 공지

8. 시 상 식 : 2004년 8월 22일(일) – 음력 7월7일 칠석(七夕)

9. 시상내용 ▶ 대 상 : 1명 (상패+상금 1,000,000원) ▶ 최우수상 : 1명 (상패+상금 500,000원) ▶ 단 체 상 : 1개 단체 (상패+상금 500,000원) ▶ 우 수 상 : 2명 (상금 300,000원) ▶ 청소년상 : 3명 (상금 200,000원) ▶ 장 려 상 : 3명 (기전문화예술총서 1질) ▶ 입 선 : 00명 (5만원 문화상품권) ※ 입상자 전원에게 상장과 기전문화예술 1년 구독권 증정

10. 기타사항 ○ 전체 입상·입선작을 책으로 출간하여 전국서점에 배포함 – 수상작에 대한 저작권은 저자에게 있으며 출판권은 5년간 경기문화재단이 소유함 ○ 단체상은 수상자 중 가장 많은 회원이 소속된 단체에게 수여함 ○ 수상자는 재단 문화예술진흥공모지원 사업에 지원할 경우 장르와 무관하게 특별가산점을 부여함

추진배경

먼 옛날 옥황상제에게는 직녀라는 예쁜 딸이 하나 있었는데 그녀의 일은 하루 종일 베 짜는 일이었으며 직녀가 짠 옷감은 정말 눈부시게 아름다웠다.

어느 날 직녀는 베 짜는 일을 잠시 중단하고 문득 창 밖을 내려다보다가 은하수 건너편의 소 키우는 청년인 견우를 보고 첫 눈에 반했고 옥황상제에게 달려가 그 청년과 결혼을 허락해달라고 하였다.

옥황상제는 견우가 아주 마음에 들었던 터라 곧 혼인을 시켜 주었으나 결혼 후 할 일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

그 후 하늘 나라 사람들은 옷이 부족해지고, 게을러진 견우의 소와 양들은 병에 걸려 앓고 농작물들도 말라 죽어가서 옥황상제는 몹시 화가나 직녀는 서쪽에서 베를 짜고 견우는 은하수 동쪽에서 살도록 명령을 내렸으며 음력 칠월 칠일 일년에 딱 한 번만 만날 수 있게 해주었는데 이것이 바로 칠월 “칠석날”이다.

그러나 일년을 기다려 만나기로 한 칠석날에는 은하수가 두 사람 사이를 가로막고 있어 만나지 못했고 두 사람이 슬프게 우는 모습을 본 까마귀와 까치들은 서로의 몸을 이어 다리를 만들어 두 사람을 만날 수 있게 해 주었는데 그 다리를 “오작교”라고 한다.

다양하고 다변화된 현대사회에서 사람들은 직녀 아닌 직녀로, 견우 아닌 견우로 외로운 섬에서 살고 있다. 이웃과 단절되고 ‘나’와 ‘너’는 존재하되 진정한 ‘우리’는 실종되어 흔적이나 찾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경기도의 문화예술을 발전시키고 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자 설립된 경기문화재단은 글쓰기를 통하여 ‘나’와 ‘너’를 한데 모아 ‘우리’가 되는 ‘오작교’를 만들기 위한 시도를 한다.

일년에 한번 어렵게 만나는 견우와 직녀는 애틋한 ‘사랑’이 있어 험한 길을 마다하지 않고 까마귀와 까치가 놓아준 오작교를 타고 극적으로 상봉한다. 새로운 ‘오작교’는 사랑은 아닐지라도 ‘열어젖힌 마음’으로 서로가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할 것이다. 일상 속의 글쓰기를 통한 만남, 즉 생활 속에서 문학 찾기인 셈이다.

우리는 매스미디어의 영향으로 책읽기와 글쓰기는 이미 일반인들과는 점점 거리가 멀어지고 있다. 무작정 옛날로 돌아가고자 함이 아니라 매스미디어가 덜 활개를 치던 시절의 도구를 대입하여 삶에 풍요로움을 덧붙이고자 함이다.

진솔한 글들이 모여서 하나의 이야기가 되고 이 이야기가 ‘너’와 ‘나’를 연결하는 새로운 “오작교”가 되기를 희망하면서 도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해 본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공지사항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