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제1회 경기문화재단 사이버백일장 수상자
admin - 2004.08.18
조회 5827

제1회 경기문화재단 사이버백일장 수상자

♣ 심사결과

구분

접수번호

지역

제목

신청인

대상

151

안산시

물고기에게 배운다

김은희

최우수상

211

의정부시

아름다운 인연

김종렬

단체상


고양시

‘어깨동무’ 자원봉사동아리

김중호

우수상(2)

7

광주시

엄마와 네발자전거

한승희

184

안산시

날마다 거니는 오작교

한필애

청소년상(3)

138

남양주시

장마

신해지

209

의왕시

임무수행! ‘고천뜨락 만들기’

이수정

140

수원시

고모할머니

김정훈

장려상(4)

88

수원시

인연

김주관

115

고양시

사랑을 가르쳐 준 인연

박세현

117

용인시

주말농장 체험기

황선옥

142

파주시

사랑에도 용기가 필요해요

강미경

입선(30)

71

안산시

우리라는 든든함으로

정희원

83

용인시

별난 손님들로부터 우정을 배우다

한상길

156

시흥시

참으로 오랜만에

조영민

192

안산시

7월의 인연

강미애

160

안양시

효도하는 방법

윤옥자

188

안산시

단 세 번의 만남

김미희

81

부천시

어머니의 아침밥상

윤영환

207

안양시

아들을 만난 소중한 그날

배은숙

13

양평군

7월의 교실풍경 2004

정찬명

152

안산시

거미줄과 아버지

정순옥

161

의왕시

밭에서 배울 수 있는 것들

임지영

75

성남시

화초의 일기

장지연

148

의왕시

만남

서유순

64

파주시

견우와 직녀의 사랑만들기

최봉희

119

파주시

고물 할아버지와 알밤 여섯개

주성임

121

안양시

고추, 고추, 고추

조영리

82

안양시

버스, 그 기다림의 설렘

유정경

63

용인시

술취한 견우와 잔소리꾼 직녀

장정순

113

수원시

언니, 미안해

김혜진

153

고양시

목마른 나무

김경숙

187

구리시

우산이 덮어준 불신

김다인

74

가평군

주인없는 피아노 외 3편

박훈

96

용인시

빗소리

박윤숙

189

안산시

출장가는 길

조지연

201

수원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뒷모습

최선숙

154

용인시

7월의 고추잠자리

목지민

112

수원시

착한남자&잔소리마녀&불여우

김혜인

23

고양시

세상에서 가장 큰 냉장고

박지윤

80

수원시

못난이 손가락

정희주

86

성남시

운다는 것과 눈물 흘린다는 것의 차이

이은정

 

♣ 심사위원

명 단

약  력

비 고

김남일

소설가, 민족문학작가회의 사무국장


김윤배

시인, 수필가, 화성교육청교육장


정수자

시인, 아주대 강사


 


♣ 심사총평

식민지 시대의 명문장가 이태준이 쓴 수필 <필묵>은, 만년필의 편리한 점은 인정하지만 그로 인해 잃어버린 것에 대한 아쉬움을 담담하게 적고 있다.

랬어버린 것, 그것은 바로 “가장 운치 있고 가장 정성스러운 문방우(文房友)”인 붓과 먹이다. 그의 생각에, 그것들은 단순한 필기도구가 아니다. 그는 “촉 긴 붓과 향기로운 먹만 있으면 어디서든 정토일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할 정도였다. 그는 그 글을 만년필로 썼다. 아마 그는 만년필을 쥔 손을 보면서 삶의 여유를 점점 잃어가는 자신을 보았을 것이다.

우리는 이제 만년필조차 까마득한 기억 저편으로 보낸 첨단문명 시대를 살고 있다. 컴퓨터 자판이나 휴대폰 숫자판이 만년필의 자리를 대신한다. 그런 천이 과정에서 얻은 것도 많지만, 잃은 것도 없지 않다. 이태준이 말한 운치와 정성도 그 속에 들어갈 것이다. 인터넷 문명이 속도와 양과 시공간의 확대라는 측면에서 가공할 위력을 발휘하면 할수록, 우리가 사는 삶의 한 구석이 어딘가 허전한 느낌이 드는 것도 그 때문일 터.

이번 사이버공모는 말 그대로 가상공간에서 벌어진 백일장이었다. 날을 잡아 수많은 참가자들이 한 장소에 모여 저마다 갈고 닦은 기량을 뽐내던 백일장을 사이버 공간으로 옮겨놓은 것.

편리한 점이야 한두 가지가 아니었겠지만, 아쉬운 점 또한 없을 수 없었다. ‘시제(詩題)’를 기다리는 참가자들의 잔뜩 긴장된 표정도 볼 수 없었으며, 흘깃흘깃 남의 글솜씨를 곁눈질하는 모습도 볼 수 없었다. 글쓰는 것은 아예 포기한 채 그날 하루 모처럼의 나들이를 마냥 즐기는 주부의 모습이나 일찍 글을 써내고서는 나무그늘 아래 앉아 릴케 시집을 뒤적거리는 예쁜 여학생의 모습도 볼 수 없었다.

그런 어쩔 수 없는 아쉬움에도 불구하고, 우리 심사위원들은 사이버 백일장에 참가한 응모자들의 태도가 어떠했겠는지 능히 짐작할 수 있었다. 누구 하나 문자메시지를 ‘날리듯’ 가볍게 글을 쓰지 않았으며, 모든 참가자들이 먹먹하기만 할 컴퓨터 화면을 원고지처럼 소중하게 바라보며, 글을 썼을 것이다.

“방가 방가” “*^^*” “으아아아∼∼” “4랑海요”라는 식의 통신언어나 외계어도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중요한 것은 글을 쓰는 사람의 ‘마음’이라는 것을 새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에 응모한 이들 중에는 매일매일 어슷비슷한 일상을 꾸려나가야 하는 주부들이 당연히 제일 많았는데, 그들에게 글은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귀중한 자기성찰과 반성, 그리고 재충전의 기회이자 통로였을 것이다.

심사결과, ‘7월7일 칠석을 전후하여’라는 단서 때문인지 응모작 중에는 만남과 인연을 소재로 한 것이 꽤 많았고, 생활 속에서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반성적인 글이 대부분이라는 점을 발견할 수 있었다. 주부들이 주류를 이루었기에 그려지는 일상의 모습이 다소 단조롭다는 느낌도 받았지만, 지천명이 가까운 나이에 미국에 유학간 딸과 인터넷을 통해 매일같이 만나는 한 수상자의 글에서 보다 쉽게, 새삼 우리가 사는 시대의 달라진 일상풍속도도 엿볼 수 있었다. 공모전에 관심을 둔 선생님의 열정으로 동아리 중학생들이 대거 참가한 것도 이채로웠다.』

심사는 심사위원들이 모든 응모작들을 다 읽고 나서 각기 점수를 매겨 합산하는 방식을 택했다. 그 결과 김은희의 <물고기에게 배운다>를 대상으로 뽑았다. 남편과 아이들을 내보내고 난 뒤 주부가 맞이하는 지극히 평범한 하루의 일상을 차분하게 정리했는데, 그 과정에서 가족에 대한 사랑을 소담하게 그려냈다. 가계부를 정리하다 행방이 묘연했던 500원의 출처를 기어이 알아낸다든지, 화장실 청소를 하다가 소변을 제대로 맞춰서 누지 못하는 아들녀석에게 용돈 삭감이라는 처방을 또 다시 고려한다든지 하는 부분에서는 입가에 저절로 미소가 머금어졌다. 특별한 기교나 과장 없이 범박한 일상을 세밀하고도 구체적으로 들여다본 점이 오히려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번 공모전이 다른 백일장과 달리 문학적 재주를 겨루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 의견의 일치를 본 심사위원들은 이 작품을 대상작으로 확정하는 데에도 큰 이견이 없었다.

다른 수상작들도 등수와 상관 없이 높은 수준의 글솜씨를 보여주었고, 일상 속에서 자신을 돌아보는 아름다운 마음을 잘 드러냈다.

어쨌거나 사이버 공간도 그것을 어떻게 이용하는가에 따라 우리가 잃어버린 ‘무엇’을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을 새삼 발견한 게 이번 공모전의 가장 큰 수확이라고 하겠다. 진정한 의미에서 발전이란 마냥 빠르게 앞을 치고 나아가는 것만은 아닐 것이다. 필요에 따라 정신 없이 컴퓨터 자판을 두드리다가도 문득 책상을 벗어나 하늘을 한 번 쳐다볼 수 있는, 어느 하루는 아예 컴퓨터 근처에도 가지 않고 지내보는, 이왕 그런 마음이 들었거든 아예 책상 서랍 속에서 먼지만 묻히고 있을 예쁜 꽃편지지를 꺼내 편지를 쓰는 여유…그런 여유들이 오히려 진정한 자기발전의 크나큰 동력이 될 수도 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이번 사이버공모전이 많은 이들에게 그런 여유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계기로 작용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입상자에게는 축하를, 열심히 글을 써서 보냈지만 등외(等外)로 밀린 응모자들에게는 내년에 다시 한번 만날 것을 기대하면서 격려의 인사를 보낸다.

심사위원 김남일, 김윤배, 정수자 올림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공지사항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