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독립영화,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
관리자 - 2013.06.19
조회 3480
독립영화,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

경기도박물관의 복합문화공간 프로젝트 첫 번째 작품
지난해 개봉한 영화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
– 경기도민들에게는 관람료 50%를 할인해 드릴 예정 –


경기도박물관이 독립영화 상영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 다양한 문화혜택을 경기도민들과 함께하는 복합문화공간이 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첫 번째 프로젝트인 영화 상영을 오는 22일부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2시에 박물관 강당에서 진행한다.
경기도박물관에 따르면, 경기도박물관의 복합문화공간화 프로젝트의 첫 번째로 상영되는 영화는 지난해 극장가에서 많은 영화팬들에게 호평을 받았던 다큐멘터리 영화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감독 김진만, 제작 mbc).
첫 번째 영화인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의 주인공인 황제펭귄은 지극한 부성애로 유명하며, 남극의 진정한 주인이자 가장 미스터리한 삶을 살아가는 황제펭귄이 주인공. 남극은 영하 60도, 세상에서 가장 혹독한 추위가 찾아오는 남극의 겨울동안, 모두가 떠나고 텅 비어버린 그곳에서 알을 낳아 새끼를 기르고 있는 황제펭귄의 모습을 영상에 담은 작품이다.
이번 영화의 주인공인 황제펭귄들이 이렇게 힘들고 고달픈 삶을 택한 이유는 모두 새끼들을 위해서다. 겨울 동안은 남극에 천적이 없어 새끼들이 안전하게 자라게 하기 위해서가 첫 번째 이유이고, 새끼가 자랄 즈음에 봄을 맞게 하려는 게 두 번째 이유다.
아빠 황제펭귄들은 무사히 알을 부화시키기 위해 매서운 눈폭풍을 온 몸으로 견뎌내며 두 달 동안 아무 것도 먹지 않은 채 알을 품는다. 새끼가 태어난다고 끝이 나는 건 아니다. 허허벌판 얼음대륙에서 먹이를 구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미리 몸 안에 저장해두었던 ‘펭귄밀크’를 새끼에게 먹인다.
남극 동물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부성애와 모성애로 더욱 기대를 모으는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는 세상에서 가장 추운 얼음나라, 남극의 아기 황제펭귄 펭이, 솜이의 성장과 모험을 그린 버라이어티 남극 어드벤처다.
이번 영화는 영화배우 송중기가 내레이션을 맡아 아기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의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전했다고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경기도박물관에서 상영하는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는 유료로 상영되며, 관람료는 4천원이지만, 경기도민은 2천원에 할인해 줄 예정이다.

우리도 무사히 어르이 될 수 있을까요?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 남극의 눈물 버라이어티 남극 어드벤처 아기펭귄들의 무한도전이 시작된다! 일시_6.22(토)~6.30(일) 주말 오후 2시 장소_경기도박물관 강당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공지사항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