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락특공대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사람아, 사람아 – 신학철. 안창홍의 그림 서민사
원지연 - 2013.04.30
조회 2525

사람아, 사람아 – 신학철. 안창홍의 그림 서민사

 

 

안산 경기도 미술관에서는 2013년 현대미술 동향전으로 <사람아,사람아신학철.안창홍의 그림 서민사>전이 201344일부터 623일 까지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 미술관은 화랑호수와 산책로가 어우러져있어 멀리서 보면, 호수 물 한가운데에 미술관이 떠있는 듯한 멋진 경치를 지니고 있다. 또한 벚꽃이 아직 만연하게 피어있어 더할나위 없이 아름답다. 

 

이 전시는 신학철, 안창홍 두 작가가 그림 서민사라는 맥락에서 1970-80년대 익명인들의 이야기를 리얼리즘 회화 작품으로 선보였다. 회화 32점과 꼴라주 4점을 전시한다.

 

 

 

2층에 위치한 전시장은 계단 입구부터 눈길을 끌었다. 파란 하늘 위에 흰 뭉게구름이 가득해, 말 그대로 구름 계단이었다.  이 구름 계단을 올라가면, 시공간 속 자신과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신학철 작가는 권력의 억압과 역사의 무게에 짓눌리는 보통사람들의 삶에 주목하며, 한국의 시대상과 현실에 바탕을 두고자 한다. 그는 사진을 이용한 일련의 포토몽타주 기법으로 역사적 사건 속 가공되지 않은 구체적 삶과 사회적 현실을 그대로 리얼리즘 그림으로 재현한다.  

 

전시되고 있는 <한국현대사 연작>은 모두 사진 꼴라주를 제작하고 이를 모사하여 그리는 방식이다. 

 

 

 

▲사진 꼴라주 작품 앞에는 작가의 이야기들을 자세히 볼 수 있는 돋보기가 놓여있었다.  

작품에 가까이 갈 수 없는 다른 전시와 달리, 이 작품 앞에서만은 친밀하게 작품을 관찰할 수 있다는 것도 색다르게 느껴진다.

 

 

▲1996년도에 완성된 사진 꼴라주 작업 후에 그려진 <한국현대사갑순이와 갑돌이>는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연상시킨다 

 

 

안창홍 작가는 자전적인 이야기를 포함한 다양한 인물들을 작품의 소재로 하여 변화하는 시대와 상황을 통찰력 있게 인식하며 개인과 사람에 집중하는 일관적인 방식으로 현실을 표현한다. 그는 보통의 누드모델이 아닌 일반인들, 작가의 주변인들 등을 그려내는데 비스듬히 눕거나 긴 의자에 걸터 앉은 무언가 불편한 자세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이는 개별 인물들에 집중하여 내면을 이끌어내고 개별적 특성을 부여하는 안창홍 작가의 힘이라고 한다.

최태만 미술평론가는 그의 작품을 익명의 개인에게 바치는 오마주, 우울하면서 따뜻한 절망이라고 하였다. 

 

 

 

 

[경기문화재단 스마트기자단 3기_J블로그: http://blog.naver.com/wjiyaun ]

*경기도 미술관 바로가기  http://www.gmoma.or.kr/main_index.asp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1]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김태용 - 2013.05.03
    리뷰 감사합니다~ 뮤지엄투어때 만날수 있겠죠? ㅎㅎ
이전 다음 도시락특공대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