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전곡선사박물관 개관 2주년 기념 특별전 <선사시대의 기술-사냥>
관리자 - 2013.04.23
조회 1193

전곡선사박물관 개관 2주년 기념 특별전
선사시대의 기술-사냥

우리는 언제부터 고기를 먹기 시작했을까?’‘선사시대 사람들의 생존기술인 사냥에 대해 알아보기’
4월 25일부터 9월 1일까지 석기, 활, 창 등 200여점의 사냥도구 전시
인류 진화와 사냥 기술의 발전과정을 알아보고 사냥도구도 직접 체험 할 수 있는 기회 제공

먹이를 찾아 헤매는 사냥꾼, 생존을 위해 피해야 하는 사냥감.
인간과 동물간의 이러한 끈질긴 인연(악연?)의 역사를 알아보는 전시가 열린다.
바로 경기도와 전곡선사박물관(관장 : 배기동)은 오는 4월 25일(목)에 개최하는 선사박물관 개관 2주년 기념특별전 《선사시대의 기술-사냥》전.
이번 특별전은 인류가 고기를 먹어야 했던 이유와 고기를 얻기 위한 수단인 사냥의 등장, 사냥기술의 발전과정, 사람들의 생활상과 사냥 성공에 대한 염원이 어떻게 신앙으로 나타나게 되었는가를 담은 이야기이다.
관람객들은 박물관 진입로에서부터 바닥에 그려진 동물발자국을 만나게 된다. 어떤 발자국은 일렬로, 또 어떤 것은 지그재그로 찍히며 관람객을 전시실 입구로 안내해줄 것이다. 그리고 상설전시실에서도 이 발자국을 따라가면 기획전시실로 들어가게 된다.
기획전시실에서는 지구상 생태계의 최정점에 선 인류가 처음에는 맹수들의 먹이감에 불과한 미약한 존재였음을 알게 된다. 그리고 고기를 먹고 석기를 만들어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사냥감에서 벗어나 사냥꾼의 길을 걷게 되었다는 사실을 영상과 설명을 통해 이해할 수 있다.
진열장에는 원숙한 사냥꾼인 아프리카 수렵채집민의 사냥 도구와 우리나라의 전통 사냥 덫이 전시되어 있다. 또 구석기시대의 석기 유물이 실제 사냥에서는 어떻게 쓰였는지를 시대별로 확인하고, 고기를 발라낸 흔적이 남은 동물뼈를 직접 관찰할 수도 있다.
경사면을 따라 올라가면 후기구석기시대의 동굴벽화들을 만나게 되는데 창을 든 사냥꾼의 모습과 창에 찔린 동물들의 모습에서 당시 사람들의 사냥에 대한 기원을 엿볼 수 있으며, 사냥이 성공하기를 기원하는 마음과 안전에 대한 갈망이 담긴 예술품에서 신앙의 시작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다.
박물관 야외에는 우뚝 솟은 토템폴이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당긴다. 이 토템폴은 단군신화의 곰 신앙과 솟대를 형상화한 작품이다. 토템폴 이외에도 호랑이와 같은 큰 짐승을 잡던 벼락틀과 체험용 그물 덫이 설치되어 있다. 또한 창던지기와 축소모형으로 제작된 다양한 전통 사냥 도구들을 체험할 수 있다.

개요
  • 전시명칭 : 「개관 2주년 특별전: <선사시대의 기술-사냥>」
  • 전시기간 : 2013. 4. 25(목) ~ 9. 1(금)
    * 개막행사 : 2013. 4. 25(목) 오후 5시
  • 전시장소 : 전곡선사박물관 기획전시실, 야외체험장
  • 전시유물 : 200여 점(활, 창, 석기 등 사냥도구 등)
  • 기타 주요행사(교육/체험행사) : 현중순(활명인) 활쏘기 시범
    ○일시/장소: 4. 25(목) 17:30~17:45/야외체험장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