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설연휴 가볼만한 전시
관리자 - 2013.02.04
조회 1155
설연휴 가볼만한 전시

잦은 눈과 한파, 짧기만 한 연휴기간으로 움츠러들기 쉬운 설 명절이다. 온 가족과 함께 대중교통을 이용해 집 가까운 수도권 박물관 미술관을 찾아가 보자. 경기문화재단의 다양한 박물관 미술관이 색다른 체험과 전시를 준비해놓고 여러분들을 초대한다.

(관람참고) 전 기관 7세 이하 유아. 65세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배우자1인), 기초생활수급자 무료입장
관람료 4,000원(성인), 초등.청소년.군장병 2,000원
경기도민 50% 할인(신분증 지참)

경기도박물관

설 연휴기간 경기도박물관에서는 계사년 뱀띠 해를 맞아 ‘내 친구 구렁덩덩’전을 열고 뱀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재미있는 볼거리를 선사한다.
뱀과 관련된 우리의 민속과 유물 뿐만 아니라 전세게 다양한 문화권에서 나타나는 뱀 관련 문화를 엿볼 수 있다. 또한 뱀을 주제로한 체험코너에서는 관람객이 직접 조작 할 수 있는 ‘뱀 오토마타’와 트릭아트, 추억의 뱀 주사위 놀이, 뱀 퍼즐 등 온 가족이 즐길만한 체험이 가득 준비된다.
1층 기획전시실에서는 광활한 미국 남서부 대륙을 누비던 밈브레스 부족의 삶을 알아보는 특별전 ‘아메리카 인디언의 삶과 문화: 밈브레스 토기와 바구니’도 감상할 수 있다.
이와 별도로 민속생활실에서는 테마전 ‘엄마.아빠 어린시절 놀이’가 운영된다. 땅따먹기, 자치기, 고무줄, 널뛰기, 공기놀이와 같은 다양한 추억의 전래놀이를 부모와 자녀들이 함께 할 수 있다.
설 연휴 이후 정월 대보름(음력 1월 15일)에는 달집 태우기, 떡메치기, 풍물패 공연 등 다양한 세시풍속도 연이어 즐길 수 있다.

(문의:031-288-5300)

경기도미술관

아프리카 대륙의 광활함과 원초적 아름다움을 현대적 시각으로 바라본 독특한 아프리카 현대미술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아프리카 3개국 작가 6명이 참여한 이번 전시회에서는 아프리카 회화와 30개 부족의 앤틱 조각 130여점이 소개된다.
관람객들은 일상생활 속 작은 행복을 현대적 시각으로 재해석한 미술작품을 통해 ‘아프리카 미술은 원시적일 것’이라는 선입견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익한 경험이 될 것이다.
이와 함께 도미술관에서는 일반 네티즌들이 ‘큐레이터’가 되어 기획한 특별한 전시가 진행중이다.
설 연휴 기간 만나볼 수 있는 ‘미술에 꼬리달기’ 전은 ‘전시기획=큐레이터 영역’이라는 통념을 과감히 벗고 네티즌들이 모여 만든 국내 최초의 전시로 경기도미술관에서만 경험할 수 있다.

(문의 : 031-481-7000)

백남준아트센터

백남준아트센터에서는 최근 서거 7주기를 맞은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 故백남준을 추모하는 2013 첫 기획전을 만나볼 수 있다. 올 첫 전시 <부드러운 교란-백남준을 말한다> 전은 백남준의 작품들 중 흔하지 않게 그의 정치적성향이 잘 드러난 작품들이 선을 보인다. ‘과달카날 레퀴엠’, ‘오페라 섹스트로닉’ 등 전쟁과 사회적 금기에 저항하며 현대 사회에 문화적 충격을 준 백남준의 작품세계를 만나볼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다. 본 전시는 설 연휴 전인 2월 9일 정식 개막하여 6월 말까지 진행된다.

전곡선사박물관

연천 전곡선사박물관에서는 올 겨울 몰아친 기록적인 한파를 잊게 해 줄 특별기획전 ‘빙하시대 사람들(Man in Ice Age)’전을 3월 10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관람객들은 얼음 동굴입구를 통과해 혹독한 추위가 지구를 덮었던 ‘빙하시대’전시장에 들어서게 된다.
빙하시대를 재구성한 전시실에서 얼음속에 갇힌 꼬마 맘모스 ‘디마’와 거대한 매머드, 털 코뿔소 등 진귀한 거대 화석골격들을 살펴볼 수 있다.
또한 혹한을 견뎌야했던 인류의 의식주 생활사 등 빙하시대의 환경을 이겨내기 위한 사람들의 투쟁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전시실 전망대에 올라 전체를 한눈에 바라보는 것도 관람포인트다.

(031-830-5600)

실학박물관

실학박물관에서는 조선의 큰 실학자 순암 안정복을 만나볼 수 있다. ‘순암 안정복, 우리 역사 이야기ㆍ동사강목’이라는 제목으로 안정복의 저서 ‘동사강목’ 등 80여 점의 유물을 볼 수 있다.
가난한 선비 안정복이 책을 모아 읽으며 가슴에 벅찬 것을 글로 풀어내어 조선 최대의 역사서 ‘동사강목‘을 만든 여정을 전시로 재현해 놓았다.  
또 학자이기 이전에 한 인간으로서의 면모를 살필 수 있는 안정복의 편지도 전시한다. 안정복은 아들에게 준 글에서 행실과 공부를 일치시키고, 친구 사귀는 법까지 자상하게 가르친다. 그는 여자도 글 공부를 해야한다며 당시 일반적인 관념과는 다른 생각도 설파하는 등 자녀와 찾는다면 좋은 교육기회도 될 것이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