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그리운 북쪽 가족을 부른다’ 작품 전시
관리자 - 2013.02.20
조회 1086

정전 60주년, 분단의 아픔과 이산가족의 만남을 기원한다

경기문화재단 ‘그리운 북쪽 가족을 부른다’ 작품 전시

2.23~3.10 임진각 자유의 다리 민통선 철조망에 조명작품 공개
2.23(토) 오후 6시30분 작품 제막식 개최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엄기영)은 정전 60주년을 맞이하여 민통선 철조망에 분단의 아픔 치유와 이산가족의 만남을 기원하는 작품 ‘그리운 북쪽 가족을 부른다’를 설치하고 오는 23일 작품 제막식을 연다.

이번 작품은 파주 임진각 ‘자유의 다리’민통선 철조망에 설치되며 내달 10일까지 일반에 전시된다. ‘그리운 북쪽 가족을 부른다’는 6.25전쟁 당시 사진과 헤어진 가족에 대한 사연과 이산가족 5천명의 이름을 자음과 모음으로 형상화하여 철조망을 따라 조명작품 형식으로 설치된다.

작품은 투명 필름에 다양한 색상의 형광 실을 압착시켜 만든 입체물안에 UV라이트(블랙라이트)를 조명으로 사용하여 이미지가 드러나도록 돼있다. 작품에 조명이 들어오면 6.25전쟁 당시 고향을 등진 피난민들의 슬프고 고통스런 행렬 등의 이미지가 드러난다.

작품을 제작한 이은숙 작가는 독일 베를린에서 활동해온 설치미술가로 분단과 화해를 주제로 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07년 베를린 장벽자리에 한국 이산가족 5천명의 이름을 넣은「사라진 베를린 장벽」이란 대형 조명설치 작품으로 한반도 분단의 아픔과 통일 염원을 알려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은 바 있으며 지난해부터 DMZ를 소재로 한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이은숙 작가는 “나 역시 분단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한 이산가족의 일원”이라며 “더 이상 시간이 흐르기 전에 북한 가족을 만났으면 하는 바램에서 작품활동을 이어오고 있다”고 작품의 취지를 밝혔다.

한편 이번 작품 설치기간에 맞춰 독일에서도 3월 28일까지 한독작가 그룹전이 동시에 열린다. 이번 그룹전에는 지난 2007년 브란덴부르크 문 앞에서 설치했던 작품 「사라진 베를린 장벽」에 대한 스케치와 사진을 전시하며, 이번 작품의 스케치와 시뮬레이션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행사개요
  • 전 시 명 : 정전 60주년 그리움 북쪽 가족을 부른다
  • 장 소 : 임진각 자유의 다리 민통선 철조망
  • 작 가 : 이은숙
  • 전시기간 : 2013년 2월 23일(토) ~ 3월 10일(일)

  • 오픈행사
    • 일 시 2013년 2월 23일(토), 오후 6시30분
    • 장 소 임진각 자유의 다리 민통선 철조망
    • 부대행사 북쪽가족에게 편지써서 작품에 꽂기, 북쪽가족 이름 부르기 퍼포먼스
  • 문 의 : 이은숙 010-3270-0888 artist444@daum.net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