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시흥시와 공동으로 ‘경계와 차이’를 주제로 ‘인문학 썸머아카데미 <예술로 가로지르기>‘ 실시
admin - 2016.07.06
조회 1186

경기문화재단, 시흥시와 공동으로 ‘경계와 차이’를 주제로 인문학 썸머아카데미 <예술로 가로지르기> 실시

-7월 27일부터 31일까지 4박5일간 시흥ABC행복학습타운에서 썸머 예술캠프 진행

-오는 8일까지 대학생, 예술가, 기획자, 일반 등 총 150명 선착순 모집

경기문화재단은 시흥시와 공동으로 경기도 순회 지역예술특성화 사업 중 하나인 ‘인문학 썸머아카데미 <예술로 가로지르기>’를 7월 27일부터 7월 31일까지 시흥ABC행복학습타운에서 진행한다. 7월 8일까지 대학생, 예술가, 기획자, 일반 등 총 15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올해 주제는 ‘경계와 차이’로 예술과 디자인, 예술과 건축, 지역과 아시아, 시흥의 지역성 등을 화두로 예술 장르간 교차지점과 경계 및 차이를 다룰 계획이다.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 전문가와 일반인이 한 데 모여 새로운 실험과 도전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이 교류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다양한 관점을 나눌 수 있도록 4박5일 숙박형 썸머 캠프로 운영된다.

프로그램 일정은 오전 전문가 강연과 오후 다섯 가지 섹션 워크숍이 주제별로 각각 펼쳐진다. 참가자는 자신이 원하는 주제를 선택해 예술가와 시흥시 곳곳을 가로지르며 체험 및 토론, 현장 탐방을 하게 된다.

박찬경(미술비평가·영화감독), 안상수(타이포그라퍼 디자이너), 성기완(3호선 버터플라이 리더·시인), 현대무용가 김윤진과 차진엽, 김현아 박사, 김용진(싱클레어 편집장), 유걸 건축가, 박해천 동양대 교수, 안지미와 이부록, 천대광, 웁쓰양(멍때리기 기획자) 등 각양각색의 전문가가 주요 강연자로 나선다.

첫째 날 진행되는 라운드 테이블 ‘4인4색 동상이몽’에는 시흥 거점 문화 공간에서 활동해온 창공 매니저 이생강, 도일시장 만들기의 주민기획자 김정식 통장, 월곶예술공판장_ArtDock 김정이 대표, 모랫골 마을 사업 협업 예술가 손민아가 다양한 문화기획의 관점과 시각을 대변하고 시흥시의 창조적 발전가능성과 방향성을 논할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시흥시의 대표 전통시장인 ‘삼미시장’으로 참가자 150여 명이 출동하는 <미션!!밥상머리 파티>가 운영된다. ‘유기농펑크 사이’의 현장 공연과 ‘라퍼커션’의 퍼레이드도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의 마지막 강연은 현대자동차 아트디렉터이자 2017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커미셔너인 이대형을 초청해 최근 추진되는 현대미술프로젝트를 사례를 중심으로 퍼블릭아트 편집장 정일주와 인터뷰를 나누는 시간이 준비했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썸머캠프를 통해 예술적 상상력을 자극받는 ‘감각혁명’으로 지역을 가로지르고 장르를 교차해 마을사람들과 지역작가, 참여자들이 삶의 현장에서 예술로 삼위일체를 이뤘으면 한다”고 말했다.

참가신청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www.ggcf.kr) 및 <예술로 가로지르기> 페이스북(www.facebook.com/ggcfaca)에서 가능하다. 참가비는 5만원(숙식비 포함)이다.

한편, 올해 4년차를 맞은 <예술로 가로지르기>는 지난 2013년과 2014년에는 경기창작센터, 지난해에는 통합예술축제와 함께 남·양·광·하(남양주, 양평, 광주, 하남)에서 진행됐다.

■ 첨부 : 프로그램 일정표 외 추가 이슈포인트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