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실학박물관, 오는 23일 창작 판소리 ‘다산 정약용’ 무료 공연
관리자 - 2017.02.15
조회 570

실학박물관, 오는 23일 창작 판소리 ‘다산 정약용’ 무료 공연

-유네스코 세계인물 정약용과 유네스코가 정한 세계문화유산 판소리의 결합!

-대통령상 수상 명창 송재영, 이재명의 2인 2색 명품 판소리 공연!

실학박물관은 오는 23일 오후 2시 박물관 열수홀에서 창작판소리 ‘다산 정약용’을 무료로 공연한다.

올해는 다산 정약용 선생이 유배지 강진에서 <경세유표> 집필을 마친 200주년이 되는 해이다. 내년은 목민심서 저술 20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이에 ‘창작판소리12바탕추진위원회’는 지난해 경기문화재단의 지원으로 정약용 선생의 일대기를 담은 판소리 ‘다산 정약용’을 창작했다. 그 초연을 다산 정약용 선생 유적지가 있는 남양주시 실학박물관에서 개최한다.

다산 정약용 선생은 조선 후기에 당시 부패한 사회상과 봉건적 폐해를 누구보다 절감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 평생을 바쳤으나 근본적인 개혁을 생전에 실현하지 못했다. 다만 방대한 저술 활동을 통해 그 임무를 후대에 맡겨 놓았다.

우리나라 최초의 유네스코 세계인물인 다산 정약용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류구전 무형유산)인 판소리가 결합한 이번 공연은 의미가 깊다. ‘다산 정약용’은 1부 ‘풍운 속으로’와 2부 ‘유배지에서’로 구성됐다. 사설 창작자인 임진택이 이야기를 끌어가는 서사자로 나선다. 정약용의 젊은 시절과 관직시절을 담은 1부는 전주대사습 장원(대통령상) 출신인 송재영 명창, 강진 유배지 생활은 담은 2부는 보성소리축제 대통령상을 수상한 이재명 명창이 나온다. 대통령상 명창의 2인 2색 공연을 한 자리에서 만끽할 수 있다.

한편, 실학박물관에서는 현재 특별전시 <하피첩이 귀향>을 운영 중이다. 하피첩은 정약용의 부인 홍씨가 유배 간 남편을 그리워하며 시집올 당시 입은 다홍치마(하피)를 강진으로 보낸 것을 정약용이 서첩으로 만들어 아들들에게 보낸 편지를 말한다. 그 하피첩이 200여년 만에 고향인 실학박물관에서 관람객과 만나고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23일 박물관을 방문하면 다산의 하피첩 관람과 함께 창작 판소리 공연을 볼 수 있는 1석 2조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실학박물관 홈페이지(silhak.ggcf.kr)에서 확인 가능하다.

(공연은 무료 진행. 입장료 별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