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도·경기문화재단, 독립운동 근대유산 기초조사 실시
관리자 - 2017.03.02
조회 690

경기도·경기문화재단, 독립운동 근대유산 기초조사 실시

-도내 항일 독립운동 근대유산 기초 조사결과 7,700건 확인-

○ 지난해 10월부터 도내 항일 독립운동에 대한 기초조사 시행

○ 생가, 관공서, 종교시설 등 건조물 37개소, 생가터, 만세시위지, 의병 진격로 등 발자취 182개소 등 확인

○ 3월부터 현지 실사 후 지속적인 보존 · 관리 · 활용 방안 수립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도내 항일 독립운동 유산 7,700건을 확인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도내 항일 독립운동 유산 기초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도는 지난해 5월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경기도 항일운동 유적 발굴 및 보존에 관한 조례’를 마련하고 10월부터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도내 독립운동 유산에 대한 기초조사를 시행했다.

기초조사는 크게 독립운동의 성격을 지닌 ‘건조물’, ‘경관(발자취) 유산’, ‘동산유산’ 등 3가지로 구분해 진행됐다.

조사결과 ▲독립운동가 생가, 관공서, 종교시설, 교육시설, 주거시설 등의 건조물 37개소 ▲3.1운동 만세시위지, 의병 진격로, 민중 행진로 등 경관 속에 남은 경관(발자취) 유산 182개소 ▲유품·일기, 일제강점기 재판기록, 사진, 신문·잡지, 지도, 독립유공자 공훈록·공적조서 등의 동산 유산 7,481건 등 총 7,700건이 확인됐다.

특히 이번 조사는 건조물뿐만 아니라 경관 속에 스토리를 담고 있는 항일·독립의 발자취관련 유적, 유품·일기, 재판 기록 등도 포함한 광범위한 조사였다. 이를 통해 도내 항일, 독립운동에 대한 전반적인 모습을 파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이천시 옛 동일은행 장호원 지점 ▲가평군 현등사 삼충단 ▲양주시 김연성 의병 전투지 ▲양평군 지제면 을미의병 의거지 ▲안성시 만세고개 3.1운동 행진로 ▲안중근 선생 유묵, 이수홍‧이선룡 재판 기록 등이 새롭게 조명 받았다.

31개 시·군의 분포현황을 살펴보면, 건조물과 경관 유적 219건 중 화성시가 30건으로 가장 많았고, 용인시가 21건, 안성시가 18건, 이천시가 14건으로 뒤를 이었다.

도는 기초조사 결과를 토대로 3월부터 6월까지 현지 실태조사를 시행한다. ‘건조물’과 ‘경관(발자취) 유산’에 대해 보존 현황과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동산 유산’에 대해서는 소유주 확인, 보관실태 등에 대한 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향후 관리 및 보존방안은 물론 시·군과 협력해 스토리텔링을 통한 적극적 유적활용 방안을 수립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그동안 학계에만 의지하던 조사를 벗어나, 도가 직접 독립운동관련 근대유산을 파악하고 보존, 관리 방안은 물론 활용계획도 수립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항할 수 있는 도내 역사 자원이 다수 확보되고 독립운동 유산이 경기도의 새로운 문화관광 소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