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로비갤러리 전시 《심호흡》전, 오는 5일부터 개최
관리자 - 2018.02.04
조회 233
경기문화재단, 로비갤러리 전시 《심호흡》전, 오는 5일부터 개최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설원기)은 오는 5일부터 4월 6일까지 재단 건물 1층에서(수원시 팔달구 인계로 178) 로비갤러리 전시 ‘심호흡’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일본 2인조 그룹작가인 유카와 나카야스를 초대해 영상·설치 등 총 13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유카와 나카야스는 히로야스 유카와(湯川洋康)와 케이치 나카야스(中安恵一)로 이뤄진 2인조 그룹작가이다. 현재 일본을 주축으로 활동하는 청년작가다.

작가 히로야스 유카와는 지난해 경기창작센터와 일본 아키요시다이 국제아트빌리지의 국제교류 레지던스 프로그램을 통해 경기창작센터 레지던시에 2개월간 입주하며 한국과 첫 인연을 맺었다. 지난해 10월 유카와 나카야스는 경기창작센터에서 본 전시와 동명인 <심호흡>전을 개최한 바 있다.

로비갤러리에서 열리는 《심호흡》은 ‘심호흡’을 하는 인간의 행위에서 출발하여 우리의 삶에 녹아있는 역사를 되짚어보는 전시다. 유카와 나카야스는 인간이 타자와의 관계에서 균형을 찾기 전 숨을 고르는 과정을 유심히 관찰하는 지점을 작품의 출발점으로 삼아, 인간뿐만 아니라 동식물의 원시적인 행위에 주목한다.

《심호흡》은 경기창작센터에서 소개했던 10점의 작업과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한 4점의 작업을 선보인다. 특히 전시작품 중 <백과사전(사회적 심호흡 편)>은 유카와 나카야스가 경기문화재단 소속 뮤지엄인 전곡선사박물관의 상설전시장에서 촬영한 영상을 포함하여 한국 문화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룬 작품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재단 관계자는 “일본 작가인 유카와 나카야스의 관점에서 바라본 한국 문화에 대한 심도있는 탐구를 녹여낸 작업을 통해 또 다른 시선을 느낄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전시 의미를 밝혔다..

이번 전시는 개막하는 2월 5일 유카와 나카야스와 관객과의 만남인 ‘아티스트 토크’가 오후 2시 재단 2층 경기아트플랫폼-gap에서 열린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