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도박물관, ‘2018 경기천년’ 기념 특별전 《천년경기와 미디어의 만남, in 봄》 18일 개최
관리자 - 2018.04.17
조회 172
경기도박물관, ‘2018 경기천년’ 기념 특별전
《천년경기와 미디어의 만남, in 봄》 18일 개최
– 전시시간, 2018. 4. 18(수) ~ 2018. 6. 24(일)까지
– 소장 유물의 아름다움을 현대 미디어 작가의 창의성으로 조명
– 관람객이 쉽게 문화유산을 이해하도록 구성


경기도박물관(관장 박희주)은 오는 18일부터 6월 24일까지 2018 경기천년 기념 특별전 <천년 경기와 미디어의 만남, in 봄>을 개최한다.

올해는 경기도가 ‘경기(京畿)’라는 이름으로 불린지 천년이 되는 의미 깊은 해이다. 경기도는 예부터 ‘사방의 근본’, ‘왕의 교화가 우선하는 곳’이라 불리며 우리 민족의 역사와 문화의 구심 역할을 하고 있다.

수원화성, 산성, 왕릉, 도자 등 각 시대를 대표하는 최고의 예술과 기술이 집약된 문화유산이 경기도에 있다. 또 성리학, 실학, 양명학과 서학 등 다양한 사상이 꽃피고 개혁정치가, 의병, 독립운동가와 정치 지도자 등 뛰어난 인물을 배출한 곳이 경기도다. 오늘날에도 이곳은 한국의 지식, 생산, 소비 및 네트워크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경기도박물관은 경기 천년을 기념해 <천년경기와 미디어의 만남, in 봄> 특별전을 기획했다. 이번 전시는 박물관 소장 유물의 아름다움과 현대 미디어 예술이 어우러졌다. 경기도의 유·무형 문화유산을 현대 미디어 작가의 눈으로 해석하고 창조한 작품들이 중심이다.

전시는 ▲자연에서 일어서다, ▲함께 어우러지다, ▲미래를 꿈꾸다 등 총 3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자연에서 일어서다’는 경기도의 유·무형의 문화유산을 다룬 전시다. 경기도에는 도자기와 화성, 왕릉, 원찰 등 훌륭한 문화유산이 있다.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화성은 조선시대 최고의 건축물이자, 선진적인 사상과 기술이 낳은 업적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영상작품으로 감상할 수 있다.

경기지역은 형, 색, 질에 있어서 뛰어난 도자문화 생산의 중심지였다. 천년의 삶이 담겨 있는 도자기를 건축적 구조로 풀어낸 <그 안 이야기>는 우리 박물관 도자 유물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작품이다. 주어진 자연에서 문화유산을 발전시키고 비옥한 토양에서 아름다움을 창출한 경기 지역 사람들의 잠재력을 만날 수 있다.

▲‘함께 어우러지다’는 경기 지역 사람들이 살아온 이야기이다. 경기도는 과거부터 전국의 물산과 사람이 모이는 곳이다. 이곳을 거쳐간 사람들의 희로애락이 곳곳에 배어 있다. 사람들의 이상(理想)과 삶의 흔적을 찾아 전시를 구성했다.

마지막으로 ▲‘미래를 꿈꾸다’는 경기도의 미래 모습에 관한 전시다. 예부터 경기도는 한반도 중앙에 위치해 대내외적 교류 협력과 발전의 중심지였다. 20세기 경기도는 식민시기, 전쟁과 분단, 근대화를 겪으면서 남북화합과 국가경쟁력을 주도했다. 현재는 문화, 예술, 정보, 산업 등 다양한 기능을 선도하는 지역으로 자리하고 있다. <경기천년의 역사와 미래> 작품은 경기 지역 사람들의 ‘집단 감성’을 실시간 얼굴 표정의 변화로 메시지를 전한다.

경기도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의 목적은 관람객이 경기도 유물에 대한 관심을 갖고 가치를 재확인하는 것이 목적이다”면서 “공간적 제약으로 천년 경기의 역사를 모두 담기에는 부족함있다. 하지만 전시주제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유물을 선별해 이곳에서 살아온 사람들의 이상(理想)과 삶의 흔적을 담아내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