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900년 전 이방인의 코리아 방문기 – 고려도경> 특별전 개최
관리자 - 2018.07.25
조회 137
<900년 전 이방인의 코리아 방문기 – 고려도경> 특별전 개최
▶ 경기 정명 1000년, 고려 건국 1100년 기념 특별전으로 7월 26일(목) 부터 10월 21일(일)까지 석 달간 경기도박물관에서 개최
▶ “중국인의 눈으로 고려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는가를 가장 세밀하고 자세히 설명한 책” 으로 평가 받는 『고려도경』을 주제로 한 전시
▶ 이 책에서 언급된 비색청자, 불화, 대장경, 금속공예 등 고려시대 유물 200여점 전시
▶ 전시기간 중 강연회, 학술대회, 교육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행사 진행


경기도박물관(관장 박희주)은 오는 7월 26일(목)부터 <900년 전 이방인의 코리아 방문기 – 고려도경(高麗圖經)> 특별전을 개최한다. 1123년 중국 송나라 사신 서긍(徐兢, 1091~1153)이 사절단의 일원으로 고려를 방문하고 돌아가 황제에게 올린 출장보고서인 『고려도경』을 주제로 한 전시이다. 이 책은 중국인의 시각으로 본 고려사회와 12세기 고려의 문물과 풍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으며, 원래는 글과 그림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그러나 편찬되고 얼마 되지 않아 원본이 유실되면서 그림은 없어지고 글만 남아 있다.

이번 전시는 경기 정명 1000년과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고려와 송나라의 교류를 주제로 한 전시라는데 의미가 있다. 중국인 서긍이 고려를 방문한 12세기는 ‘위기와 번영’이 공존한 시기이자 정치적으로 고려의 전환기였다.

당시 동아시아는 송나라와 고려, 북방의 거란족과 여진족 등이 서로의 상황에 따라 대립 또는 연합을 반복하며 복잡하고 팽팽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고려는 유연하고 실리적인 외교정책을 펴며 활발한 대외무역을 통해 선진 문물을 받아들이고 능력 있는 장인을 발탁하여 독창적인 문화로 발전시켰다. 내부적으로는 각종 제도가 정비되고 경제력이 증가하면서 고려의 귀족문화는 절정에 이르렀다. 고려 전기부터 꾸준히 제작되어온 ‘대장경’, ‘불화’, ‘비색청자’, ‘금속공예’ 등 제작기술은 완숙기에 접어들었으며, 그 중심은 개경 주변의 ‘경기(京畿)’지역이었다.

전시는 크게 4개의 주제로 구성되었다.
1부 ‘서긍의 고려도경’에서는 송나라 사절단의 방문일정과 『고려도경』을 편찬한 과정을 영상과 패널로 설명하였다. 혼란했던 동아시아 국제정세에서 화친을 위해 고려를 방문했던 서긍 일행의 의도와 고려, 송, 거란, 여진의 외교관계를 엿볼 수 있다.

2부 ‘수도 개경(開京)’은 서긍이 한 달간 개경에 체류하면서 참석한 공식행사와 보고 들은 내용을 소개하였다. 하지만 송의 사절단은 고려의 엄한 감시로 활동에 제약이 있었기 때문에 궁궐과 사절단이 묵었던 숙소(순천관)에서 있었던 일을 위주로 기록하였다.

3부 ‘고려인의 풍속’은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고려의 귀족과 서민의 생활에 대해 다루었다. 서긍은 고려를 다른 이민족과는 달리 정신과 물질문화가 잘 정비된 사회로 보았지만, 이를 중국의 교화 덕분이라고 본 중화(中華)중심적 시각은 이 책의 약점으로 지적받고 있다. 전시에서는 중국문화[華風]와 토착문화[土風]를 융합하여 이루어 낸 고려문화의 개방성과 역동성을 소개하였다. 우리에게 익히 알려진 고려청자를 비롯하여 차․술․향약, 음식과 그릇, 불교, 장례, 도량형 등 다양한 유물을 전시하였다. 또한 흰색 베옷에 노랑치마를 입었던 고려시대 여성의 복식을 재현하고, 아이들이 직접 입어보는 체험코너도 마련하였다.

마지막 4부 ‘비색청자(翡色靑磁)와 세밀가귀(細密可貴)’에서는 중국인도 부러워한 고려문화의 정수를 보여준다. 천하제일로 불리던 고려의 비색청자와 세밀하고 귀했던 금속공예품 그리고 고려의 불교를 대표하는 초조대장경과 불화가 공개된다. ‘대방광불화엄경 제1권’(국보256호)과 ‘수월관음도’(보물1426호) 등 대표유물은 화려했던 고려문화의 절정기를 느끼는데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다만 수월관음도는 유물의 훼손을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개막 후 2주 동안만 공개될 예정이다.

전시 개막식은 7월26일(목) 오후 3시부터 진행된다. 식전행사로 <경기천년과 고려도경>를 주제로 강연회가 진행되며, 김포다도박물관의 협조로 고려의 다례(茶禮)를 시연한다. 한편 여름방학을 맞은 초등학생을 위한 특별전 연계 교육 ‘전시실 속 비밀찾기’, ‘동동하하’에서는 전시에 소개된 유물을 배우고 직접 체험해 보는 프로그램도 마련하였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