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2018 스완스발레단 두 번째 시즌공연 백조들의 날개짓
용성진 - 2018.07.30
조회 58
2018 스완스발레단 두 번째 시즌공연
백조들의 날개짓 <꿈의 정원>
2018.8.4. (토) 오후5시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
전석 10,000원(*현장구매-현금결제 가능)
문의 02-703-9690

>무대를 꿈꾸는 날갯짓 스완스 발레단의 두 번째 정기공연
2017년 1월, 국내최초로 성인취미발레인들로 구성된 발레단인 스완스 발레단 (와이즈발레단 Ⅱ)이 창단되었다. 그리고 2017년 7월,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창단공연을 통해 백조의 호수 하이라이트, 비틀즈슈트, 러브리나이트 등 클래식, 창작을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며 전공자 못지 않은 열정을 보여주었다.
지난해까지 와이즈발레단 수석무용수이자 스완스발레단 지도위원을 맡은 곽윤아가 스완스발레단의 예술감독으로 승격되고 추가 오디션을 통해 인원이 보강되면서 한층 탄탄한 전력으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2018 정기공연 레퍼토리

1. Les Sylphides (레 실피드)
안무 미하일 포킨 재안무 곽윤아 (스완스발레단 예술감독)
Les Sylphides는 공기의 정령이란 뜻이며, 프레데리크 쇼팽의 음악에 미하일 포킨이 안무한 발레뤼스의 첫 작품이다.
특별한 줄거리를 가지지 않는 작품으로 달빛이 내리는 고즈넉한 숲에서 젊은 시인 청년과 공기의 정령들이 함께 몽환적인 춤의 향연을 펼친다.
클래식발레 100년 역사의 고전미를 대표하는 로맨틱하고, 서정적인 작품이다.

2. 마주르카&스페니쉬댄스
안무 DORJBAT ODMAA
폴란드의 '마주르카'와 스페인의 '플라멩코'를 바탕으로 한 활기차고 역동적인 작품. 민속무용이 가지고 있는 특징적인 분위기와 정형화된 발레의 조합으로 클래식 발레와는 또 다른 색다른 매력을 볼 수 있다.

3. In the mood
안무 김길용 (와이즈발레단 단장)
스윙 재즈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In the mood' 를 바탕으로 경쾌하고 자유로운 느낌의 움직임을 넣은 작품이다. 스완스발레단의 통통 튀는 매력을 만나 볼 수 있다.

4. Baroque goes to present 중에서
안무 홍성욱 (와이즈발레단 예술감독)
2017년 한국문화예술위워회 창작산실 신작으로 뽑힌 baroque goes to present는 바로크 음악으로 창작자의 고뇌의 스토리 라인을 만들어 관객들에게 클래식과 컨템포러리를 한 무대에서 만날 수 있게 와이즈발레단 홍성욱예술감독 안무로 기획된 작품으로 이번 스완스발레단 정기공연에 맞춰 전막작품에서 발췌했다.

5.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 강
공동안무 김길용 (와이즈발레단 단장) 홍성욱 (와이즈발레단 예술감독)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은 요한 슈트라우스 2세가 만든 유명한 왈츠곡으로서 매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신년음악회의 단골 레퍼토리 이다. 선율이 아름다워 음악을 듣고 있으면 새파랗고 맑은 강물이 유유히 흐르는 강이 상상된다.
이 아름다운 선율에 맞추어 32명의 무용수들이 화려한 왈츠의 춤을 추면서 도나우강을 상상해본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자유게시판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