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예술교육 매개자 역량강화 워크숍 ‘상상력의 징후 2018’ 참여자 모집
관리자 - 2018.08.08
조회 137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예술교육 매개자 역량강화 워크숍
‘상상력의 징후 2018’ 참여자 모집
▶ 오는 25일부터 3주간 주 1회, 회차별 다른 주제의 프로그램 운영
▶ 청년 예술가·예비 문화예술교육자의 예술교육 분야 진입 계기 마련을 위한 워크숍
▶ 독창적 문화예술 활동 전개하는 6명의 모더레이터와 7개의 주제를 다루는 실험적 프로그램 구성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설원기) 경기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이하 경기센터)는 스페이스 오매(서울 성수동)에서 8월 25일(토)부터 9월 8일(토)까지 매주 토요일 ‘경기문화예술교육 매개자 역량강화 워크숍 상상력의 징후 2018’(이하 ‘상상력의 징후’)을 개최한다. 주 1회씩 총 3회에 걸쳐 문화예술교육과 관련된 7개의 주제를 다루는 이번 워크숍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경기센터의 문화예술교육 매개자 양성 프로그램이다.

‘상상력의 징후’를 관통하는 두 개의 키워드는 ‘감각’과 ‘민주주의’이다. 끊임없이 감각을 활용하는 방법을 강구하는 문화예술교육의 특성과 폭력적이지 않은 소통 방식의 필요성을 담은 워크숍은 3회차 모두 다른 주제의 실험적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상상력의 징후’ 총괄 모더레이터 안태호 예술과도시사회연구소 이사의 ‘문화예술교육에서의 민주주의와 감각’ 강연을 시작으로 사운드 아티스트 배인숙의 ‘예술과 기술-보이지는 않으나 연결되어 있는 우리’, 여러가지연구소 민경은의 ‘걷는 드로잉-문화예술교육으로 공동체를 만나는 방법’, 한국NVC센터 강사 김보경의 비폭력대화 워크숍, 다문화노래 사회적기업 ‘몽땅’의 전 대표 김희연의 ‘아이스 브레이킹-마음의 빗장열기’, 제주춤예술원 김미숙의 ‘몸으로 대화하는 법-몸치美行’ 그리고 생활기술과놀이멋짓연구소 김성원의 ‘근질거리는 손-문화예술교육에서의 만들기’ 등 6인의 모더레이터와 함께하는 워크숍이 펼쳐진다.

참가 신청은 8월 6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받으며, 소정의 신청양식 검토 후 참가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정보는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www.ggcf.kr)와 경기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홈페이지(ggarte.ggc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경기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031-231-0876, 전 과정 교육비 지원(무료)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