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퀀텀점프 2018 릴레이 4인전 : 강주리 – 뒤틀린 자연》
관리자 - 2018.10.11
조회 85
전시기간
2018. 10. 16(화) ~ 2018. 11. 11(일)
주 최
경기문화재단
주 관
경기도미술관, 경기창작센터
장 소
경기도미술관 1층 프로젝트갤러리
출 품 작
드로잉, 설치 등 8점
경기도미술관(관장 최은주)과 경기창작센터(센터장 박종강)는 《퀀텀점프 2018 릴레이 4인전 : 강주리 – 뒤틀린 자연》을 10월 16일부터 11월 11일까지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퀀텀점프》는 경기도미술관과 경기창작센터가 협력하여 젊은 예술가들의 새로운 시도를 소개하는 연중 기획 전시로서 4인 작가의 전시를 릴레이로 펼쳐낸다. 올해 마지막 작가로 소개되는 강주리 작가는 《뒤틀린 자연 Twisted Nature》전시를 통해, 인공적 환경 변화로 인한 식물의 변이와 기형적 생물 유형을 재현한 펜 드로잉과 설치 작품들을 공개한다. 작가는 언제 어디서나 작업할 수 있는 일상의 도구이자 어떤 공간에서든지 유연하게 반응할 수 있는 종이와 펜이라는 도구로 기이한 자연의 모습을 담아낸다. 볼펜을 이용한 노동집약적이고 명상적인 과정의 드로잉 작업은 작가가 세상을 이해하는 창이 될 뿐 아니라 설치 작업을 구현하는 기초가 된다. 자연사박물관, 과학잡지, 뉴스, 인터넷 등을 통해 철저한 자료조사와 연구를 거친 작가는 자연 생태계에 현존하나 상상 속 존재인 듯 기묘한 돌연변이의 모습을 펜 드로잉이나 아웃라인을 딴 종이들의 설치작품으로 재현한다. 정상의 범주를 벗어나 변형된 동식물들은 유기견이거나 방사능 노출 및 유전자 변형 등의 사회적 이슈와 유관한 것이다. 작가의 작품은 현시대에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은연중에 재고하게 하며, 생명이 무분별하게 소비되고 이용되는 현실에 대한 반영과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경각을 절묘하게 녹여낸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