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2018 경기문화재연구원-중부고고학회, ‘임진강 유역, 분단과 평화의 고고학’ 학술대회 개최
관리자 - 2018.10.14
조회 63
2018 경기문화재연구원-중부고고학회,
‘임진강 유역, 분단과 평화의 고고학’ 학술대회 개최
▶ 10월 19일, 연천 전곡선사박물관에서 ‘경기문화재연구원·중부고고학회 학술대회’ 개최
▶ 임진강 유역의 유적 발굴 및 연구 성과 발표
▶ 임진강 유역이 지닌 분단과 평화의 이미지 제고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원장 김성명)과 중부고고학회(회장 김길식)는 오는 10월 19일(금) 10시부터 경기도 연천 전곡선사박물관 강당에서 ‘임진강 유역, 분단과 평화의 고고학’이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지난 4월 27일의 판문점선언과, 9월 19일의 평양공동선언과 더불어 남북 문화교류 활성화의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남측 접경지역인 임진강 유역에서 분단 이후 발굴 조사된 문화유적의 성격과 연구 성과를 재조명하고, 임진강이 상징하는 분단과 평화의 이미지를 제고하고자 마련되었다.

세부 주제 발표는 ▲ ‘韓濊之地(한과 예의 땅)’의 형성과 임진강 유역(윤용구, 인천도시공사) ▲임진강 유역 적석총 재검토(김성태, 경기문화재연구원) ▲임진강 유역 원삼국~삼국시대 취락과 지역 정치체의 동향(한지선,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임진강 유역 삼국의 성곽과 관방체계(심광주, LH토지주택박물관) ▲임진강 유역의 고대 교통로(서영일, 한백문화재연구원)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발표 이후 진행되는 종합토론에서는 임진강 유역권에 형성된 고대 문화유산 가운데 경기 북부지역에 터를 잡고 살아갔던 한(韓)과 예(濊) 종족의 마을유적을 비롯하여 돌무지무덤(적석총; 積石塚), 고구려, 백제, 신라의 성곽유적과 관방체계, 남북을 오르내리던 고대인의 교통로 등에 대한 활발한 토론이 예상된다.

경기문화재연구원과 중부고고학회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임진강 유역의 유적 발굴 및 연구 성과에 대해 돌아보고 향후의 연구 방향도 짚어보는데 의미를 두고 있으며, 아울러 학술대회에서 도출된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더욱 가속화될 남북문화유산의 공동 조사연구로 이어지고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