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2018 랜덤 액세스 Vol.3 《와해 양상 Disbanding Tendency》
관리자 - 2018.11.19
조회 62
2018 랜덤 액세스 Vol.3
《와해 양상 Disbanding Tendency》
▶ 젊은 작가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예술의 장 확대
▶ 젊은 작가들의 생각과 열정에 임의접속 할 수 있는 새로운 프로젝트 가동
▶ 그 세 번째 프로젝트로 해미 클레멘세비츠의 신작들과 퍼포먼스 선보여

전시 개요
전 시 명
와해 양상 Disbanding Tendency
전시기간
2018. 11. 24 (토) ~ 12. 16 (일)
장 소
백남준아트센터 이음-공간 (카페테리아 야외 빨간 컨테이너)
오프닝
11월 24일 토요일 오후 4시
퍼포먼스
@ 이음-공간 (카페테리아 야외 빨간 컨테이너)
– 11월 24일 수요일 오후 4시 해미 클레멘세비츠 (**오프닝 퍼포먼스)
– 11월 28일 수요일 오후 5시 계수정 / 김하은 / 해미 클레멘세비츠
– 12월 5일 수요일 오후 5시 사이먼 휘트햄 / 해미 클레멘세비츠
– 12월 12일 수요일 오후 5시 알프레드 23 하르트 / 해미 클레멘세비츠
주최주관
경기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
협 찬
산돌구름
랜덤 액세스 Vol.3 해미 클레멘세비츠 《와해 양상》 소개
백남준아트센터(관장 서진석)은 2018년 랜덤 액세스의 마지막 프로젝트로 해미 클레멘세비츠(Rémi Klemensiewicz)의 《와해 양상 Disbanding Tendency》을 오는 11월 24일부터 12월 16일까지 1층 야외에 위치한 이음-공간에서 개최한다. 해미 클레멘세비츠는 시각예술에서 소리의 활용 방식을 고찰하며, 청각과 시각의 관계, 다양한 기호와 감각, 그리고 소리의 인식과 재해석의 과정을 탐구하며 다양한 인터미디어적인 작업을 선보인다. 작가는 소리와 시각 간의 추상적 상응 체계들은 역사적 사회적 환경, 인식 등을 물리적이고 구체적으로 구현할 수 있게 하는 도구로 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회의 관습적인 기호 체계로 음성이나 문자로 추상적인 상응 체계를 통한 연상을 작동시키는 ‘언어’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업들을 소개한다.

전시 《와해양상》은 시각, 청각 등 서로 다른 모달리티를 통해 음향과 이미지를 연계하여 인식/재인식할 수 있는 환경을 구성하여 소리와 시각적 대상의 활용에 대한 다양한 접근 방식을 보여준다. 신작 <개망초 프로젝트>, , 그리고 <종 / 총 (소리단어 시리즈)>은 언어의 음향적 또는 음악적 표현과 시각적 표상 간의 구조적 관계에 대한 의문을 던지는 작품들이다. 이를 통해 관람객은 다양한 시각적 기표와 음성적 기표로 ‘언어’를 경험하며 청각과 시각의 연관성, 소리의 인식과 재해석의 과정들을 경험하게 된다.

오는 11월 24일 토요일에 진행되는 해미 클레멘세비츠의 오프닝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전시 기간 중 매주 수요일 11월 28일, 12월 5일, 12월 12일 오후 5시에 계수정, 김하은, 사이먼 휘트햄, 알프레드 23 하르트와 해미 클레멘세비츠의 퍼포먼스가 전시 공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