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창생공간 쇼케이스 2018 <월동의 시간> 개최
관리자 - 2018.12.10
조회 338
경기문화재단, 창생공간 쇼케이스 2018 <월동의 시간> 개최
▶ 창생공간(maker space) 3년간의 활동을 전시, 제작워크숍으로 선보여

경기문화재단은 오는 12일부터 내년 1월 27일까지 경기상상캠퍼스 생생1990에서 창생공간 쇼케이스 2018 “월동의 시간(Socail Warming, 越冬)”을 개최한다. 이번 쇼케이스는 3년간의 창생공간(Maker Space) 활동과 작업을 소개하고 ‘만드는 행위’가 개인의 삶에 미치는 풍요를 넘어 사회적 가치로의 확장 가능성에 대해 살피고자 마련되었다.

재단은 2016년부터 수원, 안양, 성남, 안산, 남양주 등에 6개의 창생공간을 조성하고, 2개의 리서치 활동을 통해 신규 공간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쇼케이스에서는 구도심과 도서 산간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작업자의 ‘작업장(work station)’에 주목하고 전시와 제작워크숍으로 재구성하여 선보인다. 지역 안으로 파고든 작업자는 삶의 문제에서 비롯된 제작기술을 실험하며, 이를 지역 사회 바깥을 향해 가치 있거나 유용하게 연결시킨다. 발효, 수리, 난로, 소셜 프로덕트, 미디어, 그림책, 공유주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각자의 방식과 규칙을 가지고 형성된 궤도는 계절의 변화를 알리는 월동의 시간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사회적 온기(溫氣)’를 담은 시제품, 작업장, 아카이브를 전시로
안양 8동에서 활동하는 <이모저모 도모소>는 시니어 층의 일상생활에서 발견되는 문제점에 주목해 개발한 소셜 프로덕트 <품品의 문장>을 전시한다. 노년의 나약함을 상징하는 도구인 ‘지팡이’에 탭댄스용 굽을 장착해 춤의 도구로 활용한 소셜 굿즈와 ‘지팡이 탭댄스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남양주 수동에 위치한 <공도창공 수동>은 ‘난로 200’과 ‘난로 300’의 제작과정 및 발전단계를 보여줄 부속품을 전시하고 그동안 개발해온 시제품들을 선보인다. 수원 서둔동 <생활적정랩 빼꼼>은 발효 도구, 발효 제작물 뿐 만 아니라 그간 제작활동의 기록, 매거진/웹진, 관찰 드로잉, <발효물질들의 음계>를 라이브러리로 형태로 소개하는 등 8팀의 전시에서 전해지는 ‘사회적 온기’를 느낄 수 있다.

▶ 제작워크숍을 통해 생활기술 공유, 자기만의 방식으로 디자인
전시 기간 동안 20회에 걸쳐 진행되는 제작워크숍은 창생공간의 핵심활동 중 하나로, 작업자들이 각 지역 안에서 가졌던 질문과 실험, 그리고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이다. 이번에 각 공간들이 준비한 워크숍은 삶에 맞닿아 있는 생활 기술에서부터 사회적 문제의 범주까지 확장시켜 토론하고, 자기만의 방식으로 재설계하고 디자인하는 시간을 갖는다.
버려진 음료수 캔으로 만드는 미니 스토브(난로), 집의 수도와 전기 배선 구조를 이해하고 손쉽게 따라 해보는 간단집수리, 터키식 생활빵을 만들며 신년 운세를 점쳐 보기, 함께 만드는 단 한권의 그램책(페이퍼 커팅), 일인 크리에이터, 고장 난 장난감을 스마트하게 전자회로로 만드는 토이, 세대가 함께 살 수 있는 공유주택 등 다양하게 선보인다. 제작워크숍 참가 신청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ggcf.kr)을 통해서 할 수 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