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시간의 냄새가 가득 배어있는 벌터마을, 마을사진집 ‘벌터스럽다’ 발간
관리자 - 2018.12.11
조회 321
시간의 냄새가 가득 배어있는 벌터마을,
마을사진집 ‘벌터스럽다’ 발간
▶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벌터마을의 일상적이지만 소중한 모습 촬영
▶ 사진가 박김형준이 이끄는 사진마음터 동네 프로젝트팀과 함께 진행
▶ 마을사진집 판매 수익금은 벌터마을 기금으로 활용


수원시가 주최하고, 경기문화재단과 머리에 꽃 네트워크가 주관해 문화재생 및 공동체문화 복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벌터마을’에서 마을사진집을 발간했다.

벌터마을은 지역산업 쇠퇴와 전투기 소음 등으로 인해 낙후된 지역으로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운영하는 ‘문화마을 만들기’ 사업에 선정되어 3년간(2016년~2018년) 문화재생프로젝트가 운영되고 있다.

문화마을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매년 마을의 콘텐츠를 활용하여 추억을 남기는 상품이나 책을 만들어낸다. 첫해인 2016년에는 마을 어르신들의 손 글씨 달력을, 2017년에는 벌터 경로당 어르신들과 함께 시집 ‘인생이 다 시지, 뭐’를 발간해 큰 관심을 모았다. 올해는 서서히 변화하고 있는 마을을 기록하자는 의미에서 마을사진집 ‘벌터스럽다’를 발간했다.

마을사진집 ‘벌터스럽다’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마을의 풍경을 담아낸 사진집이다. 박김형준 사진가와 사진마음터 동네 프로젝트팀이 마을 곳곳을 누비며 집, 하늘, 땅, 골목, 대문 등 벌터마을의 모습을 촬영했다. 그리고 사진에 미처 담지 못한 이야기들은 소설가 송혜숙이 글로 풀어내어 한권에 담았다.

끊임없는 이야기가 흘러나오는 벌터마을을 한 문장으로 정의 할 수 없겠지만 ‘벌터는 푸르다’, ‘벌터는 박물관이다’, ‘벌터는 따뜻하다’, ‘벌터는 작다’, ‘벌터는 놀이터다’, ‘벌터는 그림엽서다’ 총 여섯 가지로 구분한 벌터의 모습을 작은 이야기들과 함께 편안하게 감상 할 수 있다.

벌터문화마을 관계자는 “시간의 냄새가 가득 배어 있는 벌터마을을 사진으로 먼저 감상해보고, 따뜻한 계절이 돌아오면 벌터마을에 들러 봄을 함께 느껴보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2월 20일(목) 오후 7시부터 벌터마을 커뮤니티 하우스 문화마실에서 송년파티 겸 마을사진집 발간 기념 전시도 진행 할 예정이다. 마을사진집 ’벌터스럽다‘는 벌터마을 커뮤니티 하우스 문화마실(031-227-1938)에서 구입 할 수 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