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석기시대 어린이는 어떻게 살았을까?
admin - 2020.11.04
조회 124
"석기시대 어린이는 어떻게 살았을까?"
▶ 전곡선사박물관, 10월부터 기획전 〈석기시대 아이들〉를 개최
▶ 여성과 아이들을 중심으로 바라본 구석기 시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낸 전시
▶ 어린이를 위한 체험형 전시와 가족이 함께 하는 선사도서실까지
경기문화재단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은 2021년 3월 28일까지 기획전 〈석기시대 아이들〉을 운영한다. 이번 전시는 선사시대 사람들의 삶과 문화를 여성과 어린이를 중심으로 알아보고자 기획되었다. 대중문화 속 선사시대 사람들은 거친 삶을 살아가는 남성 사냥꾼의 모습으로 묘사되곤 하였다. 하지만 실제 선사시대 사람들은 자녀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부모이자, 약자를 보호하고 그들의 죽음에 슬퍼하는 다양한 가족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인류 진화와 사회 구성에서 여성과 어린이는 문화 생산자이나 소비자로서 중요한 의미를 지녔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동안 표면에 잘 드러나지 않은 선사문화의 주인공들을 인포그래픽과 정밀모형·전시체험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전시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전시를 여는 코너인 〈QnA 선사가족의 모든 것〉은 ‘어린이는 소비자일까 생산자일까?’, ‘전염병은 언제부터 시작되었을까?’와 같이 선사시대에 대한 호기심 가득한 40가지 질문과 정보를 담은 대형 인포그래픽으로 구성되었다. 각각 여성·어린이·진화·문화에 대한 정보를 담은 40가지 이야기와 그림들은 대형 선사 그림책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가족의 탄생〉코너는 마치 살아있는 것과 같은 실물 크기의 호모에렉투스 가족 모형과 스페인과 프랑스에서 발견된 선사시대 가족들이 남긴 손바닥과 발바닥 자국의 복원유구들이 소개하여 선사시대 가족애를 엿볼 수 있다. 이어지는 〈사랑과 추모〉 코너는 선사시대의 높은 사망률로 인해 엄마와 함께 묻힌 아이들의 무덤유구와 복원도를 통해 선사시대 가족들이 애틋한 죽음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슬퍼했는지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놀이의 기술〉 코너는 추운 빙하기를 살아간 어린이의 옷에 담긴 석기시대 사람들의 기술에서부터 어린이의 놀이와 교육, 사회화를 함께 보여주는 석기시대 장난감을 통해 선사인들의 기술과 의미를 알아보며, 〈선사시대를 발견한 아이들〉 코너는 세계적인 선사유적인 알타미라와 라스코 동굴벽화를 발견한 주인공인 어린이를 주제로 한 체험코너로 마련되었다. 전시에서 만나는 다양한 선사가족에 대한 이야기와 더불어 〈선사도서실〉에는 고고학과 인류학에 대한 국내외의 최신 어린이 도서와 대중 도서가 준비되어 꼬마 고고학자들의 호기심을 채워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다양한 연계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11월 29일까지 매주 일요일에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손수 선사인형을 만드는 〈우리 친구 할래?〉가 무료로 진행되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교육 확대를 위해 온라인 교육 〈우리집 박물관〉도 비정기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 및 교육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전곡선사박물관 홈페이지(https://jgpm.ggc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