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창작센터 온라인 VR영상 오픈스튜디오 개최
admin - 2020.11.05
조회 136
경기창작센터 온라인 VR영상 오픈스튜디오 개최
▶ 집에서 온라인 영상으로 방문하는 2020 경기창작센터
입주 작가 스튜디오 ◀
■ 행사 개요
○ 행 사 명 : 2020 경기창작센터 오픈스튜디오
○ 행사기간 : 2020. 11. 06. ~ 온라인 상시
○ 행사장소 : 경기창작센터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 (온라인 영상)
○ 온라인 채널 : 경기창작센터 유튜브 채널
○ 입주 작가(VR영상 오픈스튜디오) : 김수나, 김영구, 김용현, 김은솔, 김재유, 김채린, 민혜기, 박관택, 박미라, 박소영, 박신용, 서소형, 서혜민, 성필하, 송성진, 엄유정, 오민수, 이언정, 이웅철, 이현지, 임철민, 정민정, 정정호, 정현두, 조문희, 조민아, 조선경, 조현택
○ 입주 기획자(영상 오픈스튜디오) : 이문석, 황아람
○ 주최 및 주관 : (재)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
■ 행사 내용
(재)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문화예술본부장 주홍미)는 11월 6일(금)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0 경기창작센터 온라인 VR영상 오픈스튜디오》를 개최한다.
경기창작센터는 역량이 우수한 입주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선보이기 위한 온라인 콘텐츠들을 기획, 발굴해왔다. 입주 작가의 스튜디오를 개방하는 경기창작센터의 연례 행사 “오픈스튜디오”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 취지 하에 올해에는 온라인 VR영상으로 공개된다. 이에 따라 2020 경기창작센터 입주 작가 28인 및 입주 기획자 2인의 다채로운 작업과 작업실을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만나볼 수 있다.
360도 카메라로 촬영된 오픈스튜디오 영상에서 시점을 자유로이 이동시켜 작업실을 관람하며 참여 작가의 작업 세계에 대해 이해해볼 수 있다. 또한 영상 안에는 작업 중인 작가의 모습과 작업 과정이 담겨있다. 작가별 추가 정보는 해당 입주 작가의 작업실 영상 내 팝업 이미지나 별도 링크 등을 통해 참고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오픈스튜디오 연계 사전 프로그램인 ‘프리(pre)오픈스튜디오’에 이어 진행되는 본 행사이다. ‘프리오픈스튜디오’는 팬데믹으로 대외 프로그램의 활성화가 어려워진 경기창작센터에서 입주 작가들의 창작역량 증진을 위하여 마련했던 프로그램으로, 입주 작가들 중 10인의 스튜디오별 좌담회로 운영되었다. VR영상 오픈스튜디오를 통해 더욱 관심을 갖게 되는 작가에 대해서는, 경기창작센터 유튜브 채널에 게재되어있는 프리오픈스튜디오 영상을 통해 작가의 작업적 성찰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며 이해를 심화시킬 수 있다.

《2020 경기창작센터 온라인 VR영상 오픈스튜디오》의 연계 행사로 온라인 라이브 경매 <쌈짓돈 옥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미술 분야 전문 유튜버 “켈리온레드바이브”와의 협력을 통해 해당 채널에서 11월 11일 오후 5시에 경기창작센터 입주 작가 6인의 소장 가치가 있는 소형 작품 10점에 대한 경매가 생중계로 이루어진다. 경기창작센터 유망 작가들의 창작물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누구나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다.

경기창작센터는 국내외 예술가들의 창작과 연구 활동을 지원하는 아트레지던시로서 동시대적인 이슈와 예술 동향을 반영하는 전시와 예술가 지원 프로젝트, 국내외 교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 경기창작센터는 국내외 예술가들의 창작과 연구 활동을 지원하는 아트레지던시로서 동시대적인 이슈와 예술 동향을 반영하는 전시와 예술가 지원 프로젝트, 국내외 교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 행사 문의
(재)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로 101-19 (선감동)
gcc.ggcf.kr / 032-890-4810
■ 별첨 자료
1. 2020 경기창작센터 오픈스튜디오 참여 입주 작가 및 입주 기획자 프로필 모음
2. 2020 경기창작센터 입주 작가 스튜디오 사진
3. 2020 경기창작센터 VR영상 오픈스튜디오 포스터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