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동두천 턱거리마을박물관에서 순자문화제 개최
관리자 - 2020.11.19
조회 175
동두천 턱거리마을박물관에서 순자문화제 개최
“기다리는 마음, 원추리꽃으로 핀 순자의 사랑이야기를 만나다”
동두천 턱거리마을박물관 일대에서 잊혀져가는 ‘순자’들을 기억하는 순자문화제를 오는 11월 20일(금)부터 21(토)까지 이틀에 걸쳐 개최한다.
동두천에서도 변방에 위치한 턱거리마을(행정명 광암동)은 1953년 미군이 주둔하며 형성된 전형적인 기지촌 마을이다. 하지만 2004년 이라크전쟁으로 동두천에 주둔 중이던 미군 병력의 50%가 감소하고, 평택으로 미군기지가 이전하면서 턱거리마을은 점차 쇠락하였다. 그럼에도 턱거리마을은 60-70년대의 기지촌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한국 근현대사의 큰 가치를 담고 있다. 기지촌은 한국전쟁 후 한국 경제의 산파 역할을 담당해 왔다. 실향민을 비롯하여 전국에서 사람들이 빈곤을 해결하고자 기지촌으로 몰려왔다. 특히나 기지촌에서 여성들은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다. 빨래와 허드렛일로 가계를 일군 여성, 유바이(You Buy)라 불리며 미군을 상대로 물건을 팔던 여성, 미군의 파트너 역할을 한 위안부 여성 등이다.
동두천 턱거리마을에는 두 명의 ‘순자’가 있었다. 한 여성은 그를 사랑한 미군이 그녀가 죽자 봉분과 직접 새긴 비석을 세워 그들의 사랑이 영원함을 알린 ‘순자’였고, 다른 한 여성은 홀로 늙어가며 과거의 기억 속에서 미군의 존재를 지워내려는 ‘순자’이다. 공교롭게 같은 이름을 가진 두 명의 순자를 통해 당시 기지촌에서 살아간 여성들을 재조명하게 된 마을 주민들은 당시 기지촌을 일구며 살았던 여성들이 모두 ‘순자’였다는 인식을 갖게 되었다. ‘순자’라는 이름이 한반도에서 일어난 격변의 역사와 분단, 치열한 경제성장 속에 오늘날 한국사회를 형성하는 데 밑거름이 되었던 수많은 헌신과 희생의 흔적들을 대변하는 것이다.
순자문화제는 이러한 ‘순자’들을 기억해냄으로써 기지촌의 역사와 문화를 정리해내고, LNG복합화력발전소 설치 및 개발 문제 등으로 양분된 턱거리마을의 공동체성과 가치 회복, 지속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기획되었다. 11월 20일(금)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틀에 걸쳐 개최되는 이번 순자문화제에는 길놀이, 만장쓰기 퍼포먼스, 색소폰 연주공연, 백일장 및 사생대회, 마을주민 노래자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열릴 예정이다. 행사는 코로나19로 50인 이내로 제한되며, 온라인 방송을 통해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