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옆집예술 2020 : 오래된 미래의 뉴-노멀 전시 개최
admin - 2021.01.13
조회 320
우리 동네에는 어떤 예술가가 살까?
▶ 경기문화재단 6년째 ‘옆집예술 프로젝트’로 지역작가 발굴, 올해는 연천과 포천 작가 9명 선정
▶ 작업실 방문 대신 12월 9일부터 20일까지 연천 벽돌공장에서 전시
▶ 혼란의 2020년, 원초적 ‘순수’ 작품에서 ‘희망’을 엿볼 수 있는 전시 선봬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 지역문화팀은 연천군에 위치한 폐벽돌공장에서 올해로 6회째 진행하고 있는 ‘옆집에 사는 예술가’ 온-오프라인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옆집에 사는 예술가(이하, 옆집예술)는 경기도에 작업실을 두고 작품 활동에 매진해온 예술가들의 작업실을 개방하는 오픈 스튜디오이다. 일반적으로 작가의 작품을 소개하는 아티스트 토크 형식에서 벗어난 신개념 오픈 스튜디오를 지향한다. 예술가의 작업실이라는 지극히 은밀하고 사적인 곳에서 예술가의 일상, 취향, 습관 등을 엿보거나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2015년부터 시작해 6년째 이어지고 있는 옆집예술은 경기도 전역의 예술가 작업실을 작년까지 88곳을 방문하고 그들의 일상과 취향, 스타일을 기록하고 있다.
2020년 코로나 시대를 마주한 옆집예술은 지금까지 고수해온 ‘예술가의 사적인 공간에의 초대를 잠시 멈추어야 했다. 예술가와 오밀조밀 모여 함께 음식을 나누어 먹으며 입맛을 공유하거나 함께 취미생활을 해보거나, 담소를 나누는 그런 소소한 만남의 시간은 박탈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그리운 만남이다. 다시 만날 그날을 기약하며, 지나간 만남을 다시 미래에 마주할 수 있기를 염원하며, 올해 옆집예술은 ‘전시’라는 비대면의 형식으로 그 만남을 대신한다.
올해 옆집예술이 집중한 지역은 포천과 연천이다. 포천과 연천은 아직은 문화예술 기반 지원시스템이 취약하지만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품은 곳이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될 정도의 천혜의 자연 경관이 있고, 고대와 현대의 역사가 중첩되어 있다. 고대 선사 시대의 유적들이 곳곳에 잠들어 있는 땅 위에는 현대사의 상흔들이 곳곳에 새겨져 있다. 포천과 연천의 가능성을 시사해줄 이 오묘한 시간의 지층이 바로 이번 전시의 출발점이다.
▲ 옆집예술2020 : 오래된 미래의 뉴-노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혼란을 마주한 2020년, 우리는 행복한가?
이 전시의 제목은 1992년 발간된 ‘오래된 미래(Ancient Future)’의 역설적인 사유를 오마주한다. 위기의 인류가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은 오래된 것(the ancient)에 있다는 오랜 지혜를 되새겨 본다. 오늘날 인류는 상실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전치된 시간의 질서를 재구성해보니 실낱같은 희망이 보인다. 그것은 지극히 평범하고 가장 원초적인 ‘순수’이다. 그리하여 오래된 것, 즉 ‘과거’는 기존의 시간적 질서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로 소환되기 시작했다.
우선, 나규환, 전미영, 전진경 작가는 상실의 시대를 마주한 동시대인의 자화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실제로 생의 최전방에 스스로 파견되어 날것의 삶 그대로에 위트를 담아 조형화해온 이들의 작업을 조각, 설치, 회화라는 다양하고 복합적인 매체를 통해 선보인다.
정정주, 김현준 작가가 주력하는 ‘전치’의 전략은 이 위기의 인류를 위한 하나의 제언이 된다. 이는 안과 밖의 전치이기도, 과거와 미래의 전치이기도, 그리고 시간과 공간의 전치이기도 하다. 정정주 작가는 영상설치로, 김현준 작가는 움직이는 설치조각으로 이 전치의 전략을 구체화한다.
궁극적으로 전치의 전략을 통해 우리가 구하게 될 해답은 가장 ‘순수한 것’에 있다. 때로는 과도한 이상이라는 핀잔을 받을지언정, 김광우, 박영율, 송혜자, 이태수 작가는 자연이라는 순수로의 회귀를 요청한다. 단순히 모든 인위적인 것을 배제하기보다는 가장 인간적인 층위에서의 자연과의 만남을 요청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임의적으로 흙을 배합하고 손으로 빚는 송혜자 작가나나 미물이나 풍경에 애정을 쏟아 가장 그 자체에 가까운 모양으로 재현해내는 이태수 작가처럼 직접적으로 자연과 접촉하는 시도는 가장 일차적인 만남이 된다. 하지만, 인간과 자연 사이의 간극인 인간의 정신계를 유람하는 박영율 작가의 신작들, 그리고 그 간극을 망각한 인간의 이기심에 경종을 울리는 김광우 작가의 <자연+인간>연작에서도 드러나듯, 순수는 여전히 ‘환상 속의 그대’이기도 하다.
자연과의 만남이 무한정 지연된 이 위기의 시대에 대해 우리는 이미 무뎌져 버렸다. 어쩌면 지쳐버린 것일지도 모르겠다. 어떤 저항도, 극복이나 진취의 몸짓도 없이 응당 이것이 지금 우리 앞에 닥친 새로운 노멀인 양 받아들이게 되었다. 이번 전시가 그 무뎌짐이라는 뉴-노멀에 대해 잠시나마 돌이켜볼 수 있는 자리가 되어주길 바란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온라인 신청으로 관람이 가능하다.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g_open_studio/)
전시는 경기도 DMZ문화예술 삼매경 사업으로 추진 중인 연천 DMZ 복합문화공간 조성 예정지인 폐 벽돌공장(신중앙요업(주), 연천군 전곡읍 은대리 267-1)에서 개최한다.
올해 옆집에 사는 예술가 작가 인터뷰 영상 등 지난 사업에 대한 세부내용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https://www.ggcf.kr/) 또는 옆집예술 홈페이지(http://g-openstudio.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세부내용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세요.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