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도내 31개 시군 문화자원 보유현황 담은 「2020 경기도 문화자원 총서」 발간
admin - 2021.01.13
조회 299
경기문화재단, 도내 31개 시군 문화자원 보유현황 담은 「2020 경기도 문화자원 총서」 발간
▶ ‘20년에 도서관, 문화원, 문화의집 등의 문화공간 및 생활문화·창작자원 신규 조사
▶ 인구 70만 이상 시군 수원, 용인, 성남 순 문화공간 보유, 인구 30만 이상 70만 미만 파주, 시흥, 안양/김포 순, 인구 10만 이상 30만 미만 여주, 안성, 양평 순, 인구 10만 미만 과천, 가평, 연천 순으로 문화공간 보유
▶ 경기 북부 시군 평균 21.3개 문화공간, 45.6개 생활문화·창작자원 보유, 남부는 각각 25.2개, 69.6개로 특히 생활문화·창작자원 보유현황에서 격차
▶ 경기관광대표축제 남부 13개, 북부 5개, 문화관광축제 남부 4개, 북부 1개 선정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민선7기 정책기능 강화의 일환으로 ‘19년에 이어 경기도 내 31개 시군의 문화자원 보유 현황을 조사한 『2020 경기도 문화자원 총서』를 발간했다. 2020년에는 도서관, 문학관, 문화원, 문화의집, 복합문화공간 및 생활문화·창작자원(생활문화센터, 예술창작공간, 레지던시, 작은도서관, 동네책방)에 대한 신규 조사를 통해 조사 자료의 활용도를 높였다. 문화예술축제의 경우 경기관광대표축제와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문화관광축제에 대한 정보 제공을 통해 보다 풍부한 내용을 담은 문화자원 총서를 펴내고자 했다.
경기도가 보유한 744개 문화공간, 1,919개 생활문화·창작자원, 181개 문화예술축제 등을 분류해 간략한 소개와 함께 수록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경기도 내 문화자원의 분포·보유 현황을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2020 한 눈에 보는 경기도의 문화자원』을 함께 발간했다. 도내 문화자원 분포·보유 현황에 대한 인포그래픽이 수록되어 있어 권역 별, 시군 별 문화자원 보유현황 통계를 시각자료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인구 70만 이상 시군에서는 수원시가 68개 문화공간, 199개 생활문화·창작자원으로 각각 가장 많은 문화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구 30만 이상 70만 미만에서는, 문화공간은 파주시가 54개로 가장 많이 보유, 생활문화·창작자원은 시흥시가 95개로 가장 많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이상 30만 미만에서는, 문화공간은 여주시가 24개 보유, 생활문화·창작자원은 양주시가 49개로 각각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으며, 인구 10만 미만에서는 과천시가 문화공간 19개, 생활문화·창작자원 13개로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북부권역 시군이 보유한 문화공간은 평균 21.3개로 남부권역의 25.2개에 비해 다소 적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지역 주민의 일상생활 속 다양한 문화적 활동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는 생활문화·창작자원 보유 현황에서 북부권역 평균 45.6개, 남부권역 69.6개로 격차(24개) 가 나타났다.
경기관광대표축제는 남부권역 과천, 광주, 군포, 부천, 수원, 시흥, 안산, 안성, 양평, 여주, 오산, 이천, 화성에서 각각 1개씩, 북부권역 동두천, 양주, 연천, 의정부, 파주에서 각각 1개씩 선정되었다.
『2020 경기도 문화자원 총서』와 『2020 한 눈에 보는 경기도의 문화자원』은 경기도 내 지방자치단체 및 문화예술 관련 기관에 배포될 예정이며, 향후 문화정책 과제 도출과 정책 방향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해당 자료는 누구나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www.ggcf.kr)에서 PDF 파일을 다운 받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경기문화재단은 향후 지속적으로 도내 문화자원 관련 정보를 업데이트하여 경기도 문화정책 수립의 기초자료가 될 정책서 발간을 지속할 예정이다.
* 세부내용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세요.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