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코로나19 비대면 박물관 프로그램, “실학자 이야기, 콩 한 알로 스무 걸음”
admin - 2021.01.14
조회 309
코로나19 비대면 박물관 프로그램, “실학자 이야기, 콩 한 알로 스무 걸음”
○ 사업명 : 실학스토리북 온라인콘텐츠 개발
○ 명칭 : “실학자 이야기, 콩 한 알로 스무 걸음”
○ 기간 : 2021. 1. 5(화) ~ 2021. 2. 9(화) / 10편 연재
○ 접속방법 : 홈페이지 확인
○ 내용 : 조선후기 실학자들의 생각과 일화를 이야기와 일러스트로 온라인 공개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김태희 관장)은 지난 1월 5일(화)부터 ‘실학자 이야기, 콩 한 알로 스무 걸음’ 5주간 10편을 박물관 홈페이지에 공개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재는 2020년 코로나19 대응사업으로 추진해 왔던 사업의 결실이다. 일반 대중 특히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실학자의 생각과 삶을 이해할 수 있는 주제를 선정했고, 이를 전문작가의 대중적 글쓰기 및 일러스트와 관련 사진 등을 종합하여 이야기 시리즈로 완성했다.
이번 기획의 방향은 실학자의 드라마 같은 삶과 남다른 인생 태도를 주제로 개발해 청소년들을 위한 온라인 실학 교육 자료로 제공하기 위한 목적이다. 내용 구성은 “다산 정약용”, “반계 유형원”, “성호 이익”, “농암 유수원”, “서계 박세당”처럼 교과서에 잘 알려진 실학자뿐만 아니라, 천주교도이자 저명한 학자였던 “녹암 권철신”, 정조시대 무예교범을 완성한 “인재 백동수” 등 다양한 인물들의 일화가 일러스트와 함께 공개된다.
실학자들은 조선후기 전쟁과 신분제적 모순 속에서 어려운 이야기만 하던 인물들이라 생각하기 십상이다. 그러나 그들이 겪었던 현실은 보다 극적이고 아름다운 이야기로 가득하다. ▲임금 앞에서 큰 소리로 직언했던 귀머거리 유수원, ▲전염병으로 자식을 잃고 마과회통을 지은 정약용, ▲살아생전 두 아들을 잃고 회한 속에서 삶을 마친 아버지 박세당 등 여러 인물들의 다채로운 이야기가 있다.
이번 기획에는 연구자와 소설가, 일러스트 작가가 참여해 고증과 재미를 더했다. 연구자로는 김보름(안양대), 김세호(성균관대), 심희곤(고려대), 이병유(한국학중앙연구원), 작가로는 김명희(소설가, 시인), 채종인(소설가)이 참여하였다. 그리고 일러스트는 디자인 업체 컬처랩이 지원하였다.
실학자의 이야기 시리즈는 2020년 “사람과 삶”, “개혁과 실천”, “실학자의 책”, “실학자의 공간” 등 네 개로 분류하여 48개의 주제를 개발했고, 향후 코로나19 비대면 시대를 맞아 실학박물관의 주제성에 맞는 온라인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박물관에서는 이를 통해 “실학에 대한 인식을 확대하고, 교육자료로 활용이 가능하도록 고증과 사실성을 확보하고자 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추진하는 이야기 시리즈 사업은 향후 박물관의 사업 영역을 사이버공간으로 확장하는 데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라고 하였다.
관련 내용은 실학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접속할 수 있도록 차차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박물관은 이번 기획으로 교과서로만 접했던 실학자들이 다채로운 인상으로 다시 바라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 속 박물관에 오지 못 하는 도민들도 흥미롭고 교훈적인 일화로 실학자들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남겼다.
* 세부내용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세요.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