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문예진흥팀, 경기문화재단 선정 주목할만한 작가 강건, 손광주 개인전 개최
admin - 2021.01.28
조회 346
경기문화재단 선정, 주목할 만한 작가
강건, 손광주 개인전 개최
▶ 경기문화재단 주목할 만한 작가 강건, 권도연, 이재훈, 손광주 4인 선정(2020년)
▶ 2021.1.29.(금) 강건 작가의 개인전 《타아상실》, 손광주 작가의 개인전 《파이돈》이 수원서 개최(아트스페이스 광교)
경기문화재단(대표 강헌)은 지난해 경기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각 예술가의 창작 활성화를 뒷받침하기 위해 ‘경기예술창작지원사업 시각예술분야 개인전 부문’에 ‘주목할 만한 작가’(2020년) 4인 – 강건, 권도연, 이재훈, 손광주 – 을 선정하였고, 개인전 개최를 지원한다.
시각예술분야 창작지원프로그램은 경기도 시각 예술가를 대상으로 신작 창작지원금과 더불어 발표 전시를 지원하고,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인 작가의 차년도 개인전을 후속 지원하여 작가의 예술적 성장을 도모해왔다. ‘주목할 만한 작가’ 4인은 전년도 성과발표전시에서 동시대 현대미술의 지평을 확장하며 뛰어난 성취로 향후 발전 가능성이 기대되어 최종 선정되었다. 그중 강건 작가와 손광주 작가의 개인전이 1월 29일부터 2월 21일까지 아트스페이스광교(수원)에서 수원시립미술관과의 공동주최로 열린다. (이재훈 작가의 개인전은 지난 8월에 아트센터 화이트블럭(파주)에서, 권도연 작가의 개인전은 11월에 갤러리 소소(파주)에서 개최되었다.)
선정작가 강건은 이번 전시 《타아상실》에서 입체 작업 10점, 평면작업 7점을 선보이며, 그동안 진행했던 ‘타인이 생각하는 나’와 ‘내가 바라보는 나’의 간극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 프랑스에 처음 정착했을 때, 프랑스어 억양이 어눌하여 뒤죽박죽인 정체성으로 7년을 보냈다고 하는 강건은 한국으로 돌아와 《이방인》(2016), 《소셜 클론》(2019), 《반.사.인》(2019), 《다른다른사람》(2020), 《아메바》(2020) 등의 개인전을 가졌다. 《타아상실》에서는 2020년에 소개한 《새인간》, 《비완성인》을 중심으로 또 다른 ‘나’와 진정한 ‘나’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는 자화상을 보여준다.
강건이 표현하는 신체는 마치 돌연변이처럼 사람의 외형이 다르거나 색을 띠고 있어 아직 완성되지 않은 인간을 보이며, 신체 일부가 묶여 있거나 가까운 사람에게 배신이라도 당한 듯 뒤통수만 보여주기도 한다. 전통적으로 반인반수의 모습이 사람이 할 수 없는 영험한 일을 하는 존재로 표현된다면 강건이 표출하는 형상은 절박한 현실을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것은 작가의 개인사를 비롯하여 예술가로서 현실과 이상을 오가면서 맞닥뜨리는 현실을 포함한다. 뒤틀린 형상이지만 부드러운 천과 프랑스 자수실로 엮은 작품들은 처참하기보다는 ‘받아들여질 만 한’ 모습으로 관객에게 다가간다.
손광주 작가의 개인전 《파이돈》에서는 2019년 극지연구소 협력하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기획한 쇄빙연구선 아리호 승선 및 극지탐험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북극해를 탐사한 경험을 바탕으로, 플라톤의 중기 대화편 중 하나인 『파이돈』을 영상화한 동명의 작업을 선보인다.
아라온호 항해기이자 낭독극의 형식을 빌린 《파이돈》은 기후 변화와 자원 개발의 각축장으로 사라짐의 위기에 처한 북극해의 현재를 ‘죽음이 철학적 삶의 완성’임을 논증한 소크라테스의 최후의 모습에 빗댄다. 아라온호의 일상과 연구활동, 그리고 북극해의 풍경은 순례와 전례, 그리고 묵상이라는 비가시적인 추도식의 장치로 재구성되고, 영혼 불멸에 관한 소크라테스의 믿음을 과거를 근원적으로 반복하는 자연 풍경으로부터 시각적으로 논증하고자 한다. 《파이돈》은 또한 멀지 않은 시간 속에 엄마를 잃은 슬픔을 치유하기 위한 작가의 애도 작업의 일환이기도 하다. 점점 사라져가는 북극의 현실을 관조하며 《파이돈》은 고인과 미처 끝내지 못한 대화와 사랑의 관계를 이어가는 한편, 인간과 자연, 존재와 시간, 그리고 삶과 죽음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긴다.
《파이돈》과 연계하여 3전시실에서는 여행의 기록이 개인의 서사로 재구성된 손광주 작가의 전작들-<요요기 공원(2006, 일본)>, <파편의 경치(2007, 미국)>, , <모순론(2017, 중국)>-이 상영된다.
두 전시는 모두 아트스페이스 광교에서 1월 29일부터 2월 21일까지 열리며, 전시 관람을 위해서는 수원시립미술관 누리집을 통한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예약 안내 : 031-228-3800)
* 세부내용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세요.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