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도서관 지원사업 시민단체와 마찰
admin - 2002.12.24
조회 1775
학교도서관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와 시민단체가 2000년부터 함께 추진해온 ‘좋은학교 도서관만들기’ 사업이 전임지사의 선심성 사업 시비에 휘말리면서 도와 도의회,시민단체간 마찰을 빚고 있다. 경기지역 10개 시민단체가 주축이 된 ‘경기도 좋은 학교도서관 만들기 협의회’는 23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협의회가 맡아온 도서관 사서교사 파견사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좋은학교도서관만들기사업은 지난 99년 공공근로사업 일환으로 시작된 뒤 2000년부터 경기도가 이를 정책사업으로 받아들여 도 예산으로 운영돼 왔으며 도서구입, 사서교사 파견, 독서교육 등 학교도서관 살리기 활동을 벌여 왔다. 협의회는 이날 회견에서 도가 관련 예산을 축소하고 도의회는 선심성 사업으로 인식하는 등 이 사업에 대한 그릇된 태도로 시민단체의 순수한 뜻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도는 지난 9월 도 예산편성 때 당초 합의된 33억원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15억원으로 관련 예산을 축소하면서 시민단체와 협의가 없었다. 또 지난달 22일 경기문화재단에 대한 행정감사에서 도의회 김현욱(한나라당·성남)의원은 ‘시민단체는 중도에서 좌 쪽으로 기운 분들이 많다’는 등 사업 취지를 매도하는 발언을 했으며 그 뒤 예산이 10억원으로 삭감됐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최근 사태에 대해 책임자 문책과 도서관사업의 제도화,사서교사의 고용승계 등을 요구하고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감사원 감사청구,법적조치 등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학교,학생,도의회는 이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함께 하고 있으며 내년에도 사업을 계속 추진하고 삭감된 예산은 추가경정예산에서 확보키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협의회의 사서파견 중단에 따라 관련 업무는 경기문화재단이 별도 사무요원을 선발해 추진키로 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