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실학박물관 특별전 곤여만국전도, 세계와 우주를 그리다”
관리자 - 2011.09.27
조회 1824

▶ ‘신곤여만국전도’ 최초 복원 등 관련 유물 전시 통해 실학시대의 세계관 재조명.
▶조선후기 실학자들의 새로운 세계관 확립에 영향을 끼친 세계지도(곤여만국전도)를 중심으로 특별전을 개최함으로써 실학시대의 동서양간 문명교류를 재조명하고, 나아가 실학자들의 새로운 세계를 바라보는 시선을 통해 실학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기획됨.
▶“마테오 리치의 곤여만국전도와 조선후기의 세계관”를 주제로 기념학술대회 개최. 조선후기 동아시아 상황과 서양 세계지도의 전파를 역사·문화·지리적 관점에서 재조명.
▶이번 전시의 대표작은 어람본(御覽本) ‘곤여만국전도’(1708년,숙종 34)의 복원품이다. 이 지도는 서양인 선교사 마테오 리치가 그린 세계지도를 보고 감동한 국왕 숙종의 지시로 제작된 현존하는 우리나라 최고의 세계지도이다. 이미 상당부분 훼손된 원본 자료와 당시 기록을 토대로 하여 아날로그와 디지털 방식으로 원형 복원하였다.
▶그 밖에 우리나라에서 그려진 세계지도 중 가장 오래된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15세기, 류코쿠대 모사본)와 전통적인 동양식 세계지도인 <천하총도>·<천하고금대총편람도>, 실학자 하백원의 <만국전도>, 최한기의 <지구전후도> · <오르텔리우스 지도>, 1645년에 일본에서 만든 세계지도인 <만국총도> (복제본), 프랑스 지리학자 당빌의 <신중국지도첩> 등 총 30여점의 유물을 전시한다.

a. 전시의 의의

실학박물관(관장 김시업)은 오는 2011년 9월 30일부터 2012년 3월 31일까지 ‘곤여만국전도, 세계와 우주를 그리다’특별전을 개최한다. 조선후기 실학자들의 새로운 세계관 확립에 영향을 끼친 세계지도(곤여만국전도)를 중심으로 특별전을 개최함으로써 실학시대의 동서양간 문명교류를 재조명하고, 나아가 실학자들의 새로운 세계를 바라보는 시선을 통해 실학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기획되었다.
실학의 시대 17~18세기에 조선의 실학자들은 <천주실의>, <곤여만국전도>, <기하원본> 등 서양인 선교사들이 저술한 책들이 중국으로부터 전해지면서 서양의 종교와 과학기술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마테오 리치가 만든 세계지도가 조선에 전해지면서 조선 지식인들은 중국 바깥에 중국보다 넓은 세계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중국은 더 이상 세계의 중심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때까지 중국 중심의 전통적 지리관에 따라 하늘은 둥글고 땅은 사각형[天圓地方]이라고 믿었던 조선인들에게 이러한 세계지도는 ‘지구설’ 등 새로운 천문지리관에 관심을 가지게 하였다. 이처럼 새로 접한 자연과학의 지식은 조선의 지리학을 더욱 발전시켰다.
이번 전시의 컨셉은  ?곤여만국전도坤輿萬國全圖?를 포함한 조선후기에 그려진 세계지도를 중심으로 조선시대 실학자들의 세계관과 우주관을 살펴보는 전시이다.  서양에서 들어온 세계지도는 조선후기까지도 중국을 천하의 중심으로 삼고 다른 모든 나라는 조공국 내지는 번국으로 취급하던 동양적 세계관을 탈피하고, 만국평등의 새로운 세계관이 자리 잡게 되는 촉매가 되었다.

b. 전시유물

이번 특별전 전시되는 유물은 실학박물관의 소장유물을 포함하여 국내·외 주요기관의 소장자료를 대여하여 전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의 대표작은 어람본(御覽本) ‘곤여만국전도’(1708년,숙종 34)의 복원품이다. 이 지도는 중국에서 들어온 마테오 리치가 그린 세계지도를 보고 감동한 국왕 숙종의 지시로 제작된 현존하는 우리나라 최고의 세계지도인데, 이미 상당부분 훼손된 원본 자료와 당시 기록을 토대로 하여 아날로그와 디지털 방식으로 원형 복원하였다. 당시 최고의 지도 전문가를 동원하고, 궁중 최고 화원 여러 명을 시켜 그리도록 하였다. 또한 이 세계지도는 현재 몇 점 밖에 없는 희귀한 ‘회화식(=손으로 직접 그리고 채색한)’의 곤여만국전도이다.
숙종이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지도를 만들어 보급하도록 명한 사실에 비춰볼 때 당시 조선은 이미 최신의 세계지리 정보를 습득하였다는 사실과 서양 지도에 대한 국가적인 관심을 엿볼 수 있다. 현재 원본은 규장각이 소장하고 있고, 또 다른 본인 봉선사본은 유실되었으나, 이번 전시를 위하여 국내 최초로 전면 복원하였다. 유일하게 남은 봉선사본 흑백사진을 저본으로 복원하였기 때문에 원래 채색은 복원하지 못하였으나, 지도의 내용은 훼손된 부분까지 추정하여 8폭 병풍으로 복원하였다.
이와 비슷한 시기에 마테오 리치의 <곤여만국전도>를 바탕으로 1645년에 일본에서 만든 세계지도인 <만국총도> 도 복제 전시된다. 우리나라에서 그려진 세계지도 중 가장 오래된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류코쿠대 모사본), 그 밖에 ‘하백원의 만국전도’ 및 <동국지도>, <천하총도>, 최한기의 <지구전후도>, <오르텔리우스 지도> 등 총 30여점의 유물을 전시한다.
그리고, 이번 전시를 위하여 최근 유행하는 미디어 모빌아트 기법으로 제작된 ‘움직이는 곤여만국전도’를 디지털 병풍의 형태로 전시하여 관람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다.
실학박물관은 이 밖에 포토존, 퍼즐 · 인쇄 체험(실학자 초상, 지도), 미래실학자 인증서 발급 등의 체험코너를 상시 설치하여 학생 · 청소년 관람객들이 세계지도의 역사와 실학사상에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
부대행사로는 2011년 10월 28일(금), 13:30~18:00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와 공동으로 ‘마테오 리치의 곤여만국전도와 조선후기의 세계관’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조선후기 서양세계지도의 전파를 역사·문화·지리적 관점에서 재조명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 특별전 전시 담당자 : 실학박물관 학예팀 정성희 연구원 tel. 031-579-6009
 ○ 특별전 홍보 담당자 : 실학박물관 학예팀 양상훈 연구원 tel. 031-579-6006, mp. 010-8873-6026
 ○ 박물관 홈페이지 :
http://www.silhakmuseum.or.kr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