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북한산성을 통해 우리역사 이천년을 바라본다
admin - 2013.11.05
조회 2390

북한산성을 통해 우리역사 이천년을 바라본다

– 북한산성 대중역사서 『성城과 왕국』발간 –

경기문화재단이 바짝 움츠러들기 쉬운 겨울, 도민들의 몸과 마음의 추위를 녹일 수 있는 다양한 뮤지엄 프로그램들을 마련했다.

경기문화재단 북한산성문화사업팀 북한산성의 대중역사서 “성과 왕국” 발간

가까운 등산코스로만 친숙했던 북한산성의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새 책이 나왔다.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엄기영)은 지난 1년간 조윤민 다큐멘터리 전문작가와 관련 기관의 협조를 받아 북한산성의 역사와 문화를 다룬 첫 대중역사서 <성과 왕국-북한산성이 전하는 스물여섯가지 한국사 이야기>를 발간했다. 경기문화재단 북한산성사업팀은 그동안 일반 대중들이 북한산성의 고고‧역사‧문화‧학술조사 결과 등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대중도서 발간작업을 진행해왔으며 이번에 첫 결실을 맺었다.

우리 역사 이천 년의 창窓 – 북한산성으로 보는 왕국의 영욕과 성쇠

새로 나온 책은 북한산성이라는 ‘역사의 창’을 통해 우리 역사 2천 년을 재조명했다. 북한산성과 관련된 역사 사실과 사건을 중심으로 기원전 18년 백제 건국에서 삼국시대와 고려시대를 거쳐 조선 멸망과 일제강점기에 이르기까지의 각 왕조의 영욕과 흥망성쇠를 다루었다.

북한산은 백제 건국과 조선 개국이라는 새로운 나라를 연 약속과 희망의 산이었다. 삼국시대 북한산과 북한산성은 욕망과 꿈이 뒤섞이고 삶과 죽음이 교차하던 정복과 전쟁의 땅이었다. 고려시대엔 불교가 꽃을 피운 믿음과 구도의 도량이자 종교와 권력이 만나 영속을 다지던 속(俗)의 제단이었으며, 고려 말엔 왕도의 나라를 세우려던 혁명가의 숲이기도 했다.

조선시대 북한산성은 전란의 치욕을 딛고 민족의 자존을 세울 부국강병의 초석이었으며 왕국의 영광과 군주의 기개를 드높일 흔들림 없는 성채였다. 왕권과 신권(臣權), 신권과 신권이 부딪치던 권력투쟁의 장이기도 했다. 조선 선비와 사대부의 풍류 계곡이었고 장인과 역부, 유랑민과 농부의 삶의 언덕이기도 했다.

이 같은 역사 사실을 한 축으로 놓고 그와 연관된 인물의 행위와 에피소드를 다른 한 축으로 삼아 이야기를 구성해 북한산성 관련 정보를 전하고 시대의 흐름과 성격을 짚어나갔다. 책에서는 북한산과 북한산성이라는 한사회적·역사적 공간을 둘러싸고 벌어진 영토전쟁의 실상과 정치권력과 종교권력의 결합 양상을 알아보았으며, 권력유지와 통치의 도구로서의 성(城)이라는 측면도 살폈다.

대중서 발간을 통해 북한산성의 역사적 가치 재조명

경기문화재단 북한산성문화사업팀 김성태 팀장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연간 500만명 이상이 찾는 국립공원이자 명승인 북한산성과 북한산이 이번 대중서적의 발간을 통해 많은 문화유산이 산재한 역사문화의 성으로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일반 독자들이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고고학전문출판사인 주류성과 계약을 맺어 발간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중서의 간행을 계기로 그동안 등산지로만 주목받았던 북한산에서 풍부한 문화유산을 품은 북한산성으로 일반 대중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문화공간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