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백남준 추모 7주기 행사
관리자 - 2013.01.22
조회 1209
백남준 추모 7주기 행사
  • 일 시 : 2013년 1월 29일(화) 16:00
  • 장 소 : 백남준아트센터 1층 로비
  • 프로그램
    • 16:00 ~ 16:15 백남준 소개 및 추모사
    • 16:15 ~ 16:55 비빙 공연 – 심청가
    • 16:55 ~ 17:00 <부드러운 교란 – 백남준을 말하다>전 소개
    • 17:00 ~ 17:20 전시 관람
    • 17:20 ~ 18:00 다과(카페테리아 1층)

백남준아트센터는 1월 29일(화) 故백남준(1932~2006) 선생의 추모 7주기 행사를 개최합니다. 백남준의 예술세계와 철학을 기억하고 기념하기 위한 이번 행사에는 음악가 장영규와 젊은 국악인이 어우러진 국악 연주팀 ‘비빙(Be-Being)’의 공연과 2013년 백남준아트센터의 첫 번째 전시인 <부드러운 교란 – 백남준을 말하다>가 소개됩니다.

1. 비빙 공연 – 심청가

비빙은 한국 전통음악에 내재된 형식과 재료들을 차용함과 동시에 정형화된 연주관행을 탈피하는 새로운 형식, 연주법 등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또한 음악으로 표현할 수 없는 전통음악의 시각적 이미지를 무용․영상과 함께 무대화하여 공간과 시대를 뛰어 넘는 보편적인 음악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작업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1961년 백남준이 존 케이지의 넥타이를 잘랐던 퍼포먼스를 기억하며 2006년 백남준의 장례식에서 오노 요코를 비롯한 그의 지인들이 넥타이를 잘라 관에 넣은 퍼포먼스를 벌였던 것처럼, 백남준의 작품세계에서 음악과 퍼포먼스는 매우 중요한 키워드였습니다. 또한 백남준은 음악가로 자신의 경력을 시작한 1950년대 후반 한국의 전통음악인 신라의 ‘향가’를 유럽에서 새롭게 해석해 선보이고자 했습니다. 이런 점에서 전통적인 한국음악을 세계로 발신하기 위해 실험적인 태도를 견지하는 ‘비빙’은 장르와 경계를 넘어 세계와 소통했던 백남준의 예술 세계와 맞닿아 있습니다.

전통음악의 여러 갈래를 하나씩 찾아 탐구하는 작업을 통해 비빙은 창작국악의 세계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추모공연에서는 작곡가 장영규가 다양한 음악을 해체, 합성하고 결합하여 만든 판소리 프로젝트 <심청가>를 이승희의 소리와 가야금, 피리, 해금, 타악 등의 악기로 구현합니다. 이번 백남준 7주기 추모 공연에서 처음 소개되는 <심청가>는 판소리 중 상여소리대목과 심봉사 눈뜨는 대목, 만좌맹인 눈뜨는 대목으로 구성됩니다.

  • 비빙(Be-Being)
    올해로 5주년을 맞는 비빙은 어어부 프로젝트 멤버이자 <도둑들>, <복수는 나의 것>의 영화음악감독, 작곡가 등으로 활동하고 있는 장영규와 한국 전통음악의 각 분야에서 뛰어난 연주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연주자 박순아, 나원일, 최준일, 천지윤, 이승희, 그리고 권위 있는 한국 전통음악 전문엔지니어 오영훈과 김지명 제작감독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이들은 <어어부 프로젝트>, <안은미의 현대무용>, <장영규의 영화음악> 등으로 만나 10여 년 간의 협업 이후 2008년 10월 첫 번째 레퍼토리인 불교음악 프로젝트 <이理와 事사>를 계기로 결성되었습니다.

    국악기, 녹음된 음향, 노래, 영상, 불교무용이 함께 하는 복합 예술 형태의 불교음악 프로젝트 <이와 사>를 2008년 10월 서울무대에 올린 후 2009년 독일 하이델베르그와 알차이, 오스트리아 생 폴텐에서 <이와 사> 공연을 가졌습니다. 팜스초이스 쇼케이스 작품으로 선정(2009년)된 이후,

    프랑스, 덴마크, 독일, 스웨덴, 싱가폴, 호주, 인도 등에서 공연하였고 호평을 받았습니다. 2009년 12월에는 두 번째 레퍼토리인 가면극 프로젝트 <이면공작>을 LIG홀에서 초연했으며, 네덜란드, 덴마크, 폴란드, 영국 등의 초청을 받아 공연하였습니다. 2011년 12월에는 세 번째 레퍼토리인 궁중음악 프로젝트 <첩첩>으로 독특하고 참신한 비빙의 전통음악 작업을 꾸준히 지속하고 있으며 네 번째 레퍼토리 <심청가>를 백남준아트센터에서 처음으로 연주할 예정입니다.

  • 공연 내용
    • 판소리 <심청가>의 파편들 : 상여소리 대목, 심봉사 눈뜨는 대목, 만좌맹인 눈뜨는 대목
  • 연주자
    • 장영규 : 비빙 대표, 음악감독 및 작곡
    • 오영훈 : 음향감독
    • 김지명 : Company & Stage Manager
    • 이승희 : 판소리
    • 박순아 : 가야금
    • 나원일 : 피리
    • 천지윤 : 해금
    • 조민수 : 타악
2. <부드러운 교란 – 백남준을 말하다>展

백남준아트센터의 2013년도 첫 전시인 <부드러운 교란 – 백남준을 말하다>는 백남준의 작품 중에서 가장 정치적이었다고 평가받는 <과달카날 레퀴엠>에서 출발합니다. 태평양에 있는 솔로몬 군도의 과달카날 섬은 제 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에 대한 연합군의 첫 번째 공세가 펼쳐진 격전지였습니다. 백남준이 첼리스트 샬롯 무어먼과 1976년 촬영한 이 비디오 작업에서 무어먼은 해변에서 군복을 입고 총 대신 첼로를 등에 맨 채 포복하고, 치유를 의미하는 요셉 보이스의 펠트천으로 감싼 첼로로 백남준의 <평화 소나타>를 연주합니다. 백남준은 무어먼의 퍼포먼스, 당시 참전자들의 인터뷰, 격전 장면을 교차 편집하고 이미지들을 겹치거나 색상을 변조하는 등의 조작을 통하여 이 작품을 완성하였습니다.

1960~70년대 유럽과 미국에서는 신구 세대 간의 갈등이 극에 치달으며 68혁명을 비롯한 기존의 사회질서에 강력하게 반대하는 운동이 끊임없이 일어났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문화예술계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특히 비디오는 대다수의 관객과 공유할 수 있는 기기의 특성상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한 도구로 각광받으며, 부조리한 세상에 도전하는 예술가들에게 중요한 도구가 되었습니다.

<과달카날 레퀴엠>은 세계를 파괴하는 전쟁의 속성뿐만 아니라 사회적 금기에 대한 저항을 담아낸 비디오 작품입니다. 이 작업은 1977년 뉴욕의 카네기홀에서 <감옥에서 정글로>라는 제목으로 처음 선보였는데 여기에서 감옥은 무어먼이 1967년 옷을 벗은 채 첼로를 연주했던 <오페라 섹스트로닉> 공연을 의미합니다. 백남준은 음악 분야에서 금기시되던 성(性)을 전면에 내세워 클래식 음악은 성스러워야 한다는 통념에 저항하였습니다. 이는 보수적인 미국 사회에 충격을 가한 사건으로 이후 백남준은 문화 테러리스트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과달카날 레퀴엠>을 통해 전쟁에 대한 기억과 트라우마가 승자와 패자 모두에게 상처임을 환기시키면서 백남준은 시공간을 넘나드는 비디오 샤먼으로 존재합니다. 또한 그는 유목민적인 예술가의 삶을 통해 각기 다른 세계와 소통하고 경계를 넘나드는 부드러운 교란자이기도 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백남준의 부드러운 교란을 보여주는 <과달카날 레퀴엠>, <오페라 섹스트로닉>과 함께 백남준에게 정치적인 예술이란 무엇인지, 사회 참여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과 자료들이 전시됩니다.

전시 정보

  • 전시기간 : 2013. 1. 29(목) ~ 6. 30(일)
  • 전시장소 : 백남준아트센터 1층 전시장
  • 전시 오프닝 : 2013. 2. 7(목) 17:00
  • 관람시간 : 10:00 – 20:00, 매월 둘째·넷째 주 월요일 휴관
  • 관람료 : 일반 4,000원, 학생(초/중/고) 2,000원, 경기도민 및 단체(20인 이상) 50% 할인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