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다산 정약용 평전』 발간
관리자 - 2014.04.29
조회 1886
경기문화재단, 『다산 정약용 평전』 발간
‘조선후기 최고의 실천적 학자’
경기문화재단은 경기도 대표인물 평전 발간사업의 일환으로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 평전을 간행하였다. 다산은 조선후기 실학을 집대성한 학자이며, 현재 남양주시 조안면 능내리 마재마을에는 생가(生家)를 비롯하여 묘역·사당·기념관·동상 등 관련유적이 남아있다.
다산은 영조가 아들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두어 죽게 한 1762년에 태어났다. 28세 때 과거에 장원급제한 뒤 정조의 명을 받아 암행어사 임무를 수행하면서 백성들의 참혹한 실상을 몸소 체험하였다. 그는 자신이 살던 시대를 온통 부패한 세상이라고 규정했으며, 어느 것 하나 병들지 않은 것이 없다며 개탄하였다. 심지어 이렇듯 썩어 문드러진 세상을 당장 고치지 않으면 나라는 반드시 망한다고 경고하였고, 부패와 타락을 막을 수 있는 방안을 500여 권에 달하는 방대한 저술에 담았다. 우리는 이를 다산의 실학사상 혹은 다산학(茶山學)이라고 부른다.
다산이 추구했던 학문의 궁극적 목표는 공정한 세상의 실현이었다. 공정한 재판과 인재등용, 문벌 타파, 신분제 혁파, 지역차별 타파, 빈부 격차 해소 등은 ‘공(公)’을 바탕으로 한 것들이며, 이를 위해서는 공직자의 청렴(淸廉)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보았다. 그리하여 다산은 『목민심서(牧民心書)』를 비롯한 여러 글에서 공직자가 공정하고 청렴할 때 세상은 요순시대를 맞을 수 있다고 역설하였다. 따라서 여러 가지 병폐를 앓고 있는 오늘날 다산의 철학이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는 강렬할 수밖에 없다.
평전은 다산연구에 평생을 바친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이 그 동안의 연구를 집대성한 역작이라 할 수 있다. 저자는 평전을 통해 다산은 예리한 통찰력으로 문제를 파악함은 물론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한 ‘실천적’ 학자였음을 강조하고 있다. 결국 다산을 가리켜 ‘소학(小學)으로 올바른 행실을 실천하고, 심경(心經)으로 마음을 제대로 다스려 현자(賢者)의 수준에 이르렀다’고 평하였다.
한편 경기문화재단에서는 경기도 관련인물 중 뛰어난 업적을 남긴 분의 평전을 발간·보급하여 경기도의 우수성을 드높이고 도민의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경기도 대표인물 평전 발간’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앞으로 정조·김육·황희·안재홍·이규보·허준·조소앙·신사임당 등의 평전이 계속 발간될 예정이다.
☆문의: 경기문화재단 홍보팀(☏ 031-231-7263)
  • 저 자 : 박석무
  • 분 야 : 인문> 역사/인물/사상
  • 판 형 : 변형(155×230)
  • 쪽 수 : 668쪽
  • 가 격 : 30,000원
  • 발행일 : 2014년 4월 18일
  • 출판사 : 민음사
  • 주 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1길 62 강남출판문화센터 5층
다산 정약용 평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