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북한산성의 고성인 고려시대 중흥산성 발견
admin - 2014.08.01
조회 2440

북한산성의 고성인 고려시대 중흥산성 발견

– 북한산성, 세계문화유산 등재신청에 힘 받아

– 현장설명회 : 7.31. 오전 9시30분 / 북한산성 조사현장 –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연구원(원장 조유전)은 사적 제162호 북한산성에 대한 성벽 발굴조사를 최초로 실시하고 7월 31일 현장설명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조사는 북한산성 성벽에 대한 최초의 발굴로, 조사대상은 대서문~수문 구간과 부왕동암문 구간의 성벽절개지 3개소와 군 초소인 성랑지 4개소에 대하여 조사를 진행하였다. 이번 발굴의 성과는 북한산성의 축성방법에 대한 규명뿐만 아니라, 1711년(숙종37년) 축성한 현재의 북한산성 성벽 아래에서 고려시대에 축조된 중흥산성의 기저부가 확인되어, 북한산성의 초축 시기를 400~500년 정도 소급시킨 점이다. 둘째로는 북한산성 내에 143곳에 설치된 것으로 《북한지》에 전하는 성랑, 즉 군 초소를 발굴하여, 조선후기 군 초소의 실체를 밝혀내었을 뿐만 아니라 향후 복원을 위한 기초자료를 확보한 점이다. 셋째로는 여장을 따라 설치되었던 회곽로를 확인하여 당시 성벽 위에 설치되었던 순찰로의 구조와 형태를 실증한 점이다.

이와 같은 조사 성과는 북한산성의 고유성과 역사성, 그리고 진정성에 대한 가치를 한층 높여주는 것이라 평가되며, 향후 북한산성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 신청하는 데에 힘을 더할 것이라 판단된다. 한편, 북한산성은 김신조 사건 이후 민간인의 거주를 극히 제한되었고,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직접 관리함에 따라 그 원형이 고스란히 잘 보전되어졌고, 이번 조사결과는 그런 보존의 완벽성을 확인한 셈이 된다. 이런 완벽한 보존은 북한산성의 행궁 발굴에서 확인된 바로, 앞으로 북한산성의 발굴조사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여준다.

이번 조사는 학술적 성과 이외에도 북한산성을 참다운 문화역사공간으로 조성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했다. 현재 북한산성에는 탐방객들이 등반 중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편의공간이 거의 없다. 이런 실정에서 이번에 발굴조사된 성랑지를 적절하게 활용한 휴식공간을 조성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또한 현재 대서문에서 의상봉에 이르는 구간의 탐방로 중 상당 부분이 여장 위에 나 있다. 유적의 보존을 위해서도, 등반객의 안정을 위해서도 안타깝고 염려스러운 현실이다. 앞으로 성벽안쪽의 회곽로에 대한 조사가 전반적으로 이루어져, 그 결과를 토대로 안전하고 역사성 있는 탐방로의 조성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겠다.

그리고 이번에 조사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진 대서문~수문 구간에서는 북한산성의 성벽 축조방식, 여장의 규모, 회곽로의 구조 그리고 병사들의 근무지 등이 제대로 확인되었다. 이를 역사탐방로로 정비하여 북한산성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알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도 요구된다. 북한산성은 연인원 500만명이 찾는 수도권의 명소이다. 그런데 탐방객들의 대다수는 그 실체와 역사․문화적 가치에 대하여 관심이 없거나 잘 모르고 있다. 심지어 성벽의 존재 자체도 모르는 사람도 있다. 이번 발굴은 이와 같은 문제점을 타개할 수 있는 학술적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으며, 더 나아가 북한산성을 역사문화의 명소로 만들 수 있다는 기대와 확신을 갖게 했다.

이번 발굴조사를 주관한 경기문화재단 소속의 북한산성문화사업팀은 경기도 및 고양시와 함께 북한산성의 연구, 정비, 복원, 활용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북한산성이 지닌 역사적, 문화재적 가치를 발굴하여 풍부한 문화콘텐츠 개발과 문화유산에 대한 체계적인 학술조사를 실시하여, 진정성 있는 문화재 정비와 복원을 통해 북한산성 전체를 하나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경기문화재연구원의 북한산성 전담부서이다.

현장설명회에 대한 자세한내용은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조병택 연구부장 010-9243-0309)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