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파주시, 오는 28일 기호유학(畿湖儒學) 학술회의 개최
admin - 2016.09.21
조회 847
경기문화재단-파주시, 오는 28일 기호유학(畿湖儒學) 학술회의 개최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설원기)과 파주시(시장 이재홍)는 오는 28일 오후 2시 서울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한국 유교문화의 산실 파주’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현대산업사회가 도래하면서 유학을 비롯한 전통문화는 전근대 사회의 고루한 사상으로 취급돼 왔다. 그러나 유학은 충‧효‧예와 청렴 등 사회를 이끌어 나갈 수 있는 보편적인 가치를 내포하고 있다. 현재에도 여전히 세계의 주요 문제를 규정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세계관으로 기능하는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는 재인식이 있다.

경기도는 한국 유교문화의 본향(本鄕)으로 역대 이름난 유학자와 석학, 다양한 유교문화 유적이 지역별로 산재해 있다. 특히 파주는 기호유학의 중심지다. 기호학의 창시자 율곡 이이, 우계 성혼, 구봉 송익필을 배출한 지역으로 한국유교의 근원지(根源地)라고 할 수 있다. 기호유학은 이론에 머무르지 않고 사회변혁을 추구하는 ‘실천’에 있었으며 이러한 실천정신은 조선후기 경기도 지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실학의 뿌리가 됐다. 현재 경기도 유학사상 연구가 동시대적 맥락으로 활성화하는 요청이 계속되고 있으며 파주 유교문화권의 OSMU(One Source Multi Use) 사업 추진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번 학술회의에서는 파주시의 기호유학을 바탕으로 한국 유교문화의 현대적 가치와 활용 방안의 논의한다. 한국유학의 중심에 있었던 경기유학의 보편적 가치와 역사에 대한 인문학적 관심을 제고하고 유학 콘텐츠 활성화 추진 계기가 될 것이다.

기조발제와 주제발표 4개, 그리고 종합토론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박석무 이사장(다산연구소)이 ‘기호유학, 왜 경기도인가?’로 기조발제를 한다. 박 이사장은 율곡 이이의 변법경장(變法更張, 민생의 안정을 해치는 폐법을 개혁하고 백성을 안정시켜 나라의 기초를 굳건히 해야 한다는 율곡 이이의 말)에서 시작되어 다산 정약용에 이르는 개혁사상을 비교하고 기호유학이 당시 정치와 사회상의 변화에 어떤 지향점을 제시했는지 살펴봄으로써 유학이 현대에도 불후의 가치가 있음을 발표할 예정이다.

첫 발표는 김준혁 교수(한신대)가 ‘기호유학의 발상지 파주’를 주제로 한국 유학사에서 파주시가 차지하는 위상에 대해 논의한다. 김 교수는 파주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대표적인 유학자들 및 유교문화자원을 열거하며 기호유학에서 파주시가 차지하는 위상에 대해 논한다.

다음으로 최정준 박사(동문서숙)가 ‘한국유학의 현대적 가치’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최 교수는 한국사상사에서 유학이 차지하고 있는 위상을 되짚고 충‧효‧청백리 등 현대인이 공유할 수 있는 보편적인 가치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

이어 김진형 박사(한양대)가 앞서 발표한 유학의 현대적 가치를 바탕으로 ‘파주역사인물의 문화콘텐츠화를 위한 멀티유즈 구상’을 발표한다. 김 박사는 유학의 현대적 가치를 지역민을 비롯한 국민 모두가 공감하고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콘텐츠화와 플랫폼 개발이 필수적이라며 역사인물을 중심으로 연구성과를 발표할 것이다.

박성진 소장(현대동양문화연구소)은 ‘기호유학 활성화를 위한 정책제언’을 주제로 관과 민이 협업할 수 있는 접점을 살펴볼 것이다. 박 소장은 기호유학의 가치와 활용을 말할 때 실질적인 추동력을 얻기 위해서는 보다 구체적인 정책 제언이 수반되어야 현실적인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발표를 할 것이다.

마지막 일정은 김시업 명예교수(성균관대)를 좌장으로 최주희 전임연구원(한국학중앙연구원), 이난숙 교수(강원한국학연구원), 안효성 박사(한국외대) 등 토론자 4명과 기조발제 및 발표자 5명이 종합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한국사상사 및 콘텐츠 관련 연구자들이 모이는 만큼 학술적‧실무적 연구경험에서 우러나오는 현실적이며 발전적인 토론이 진행될 것이다”면서 “유교사상이 경기도민을 비롯해 현대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경기도의 새로운 가치로 부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문의 :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연구센터 031-231-8573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